기사최종편집일 2024-07-25 05:29
스포츠

'김민재 vs 판데이크' 성사...뮌헨 '마지막 아시아투어' 리버풀전 명단 발표 [뮌헨-리버풀]

기사입력 2023.08.02 20:25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국가대표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 소속으로 프리시즌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다. 리버풀의 버질 판데이크와 센터백 대결을 펼친다.

뮌헨은 2일(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싱가포르에 위치한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리버풀(잉글랜드)와 프리시즌 아시아 투어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앞서 지난 26일 일본 도쿄에서 있었던 친선 2연전에서 맨체스터 시티(1-2패), 가와사키 프론탈레(1-0 승)와 맞붙었던 뮌헨은 리버풀과의 경기를 끝으로 아시아 투어를 마친다.



지난 가와사키전에서 벵자맹 파바르와 함께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했던 김민재는 리버풀전에도 선발로 이름을 올렸다.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든 토마스 투헬 감독은 골키퍼에 얀 좀머, 수비에 알폰소 데이비스, 김민재, 파바르, 다요 우파메카노를 내세웠다. 중원은 콘라드 라이머, 요주아 키미히가 호흡을 맞추고 2선에 자말 무시알라, 세르쥬 그나브리, 르로이 사네가 위치한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18세 공격수 마티스 텔이 맡는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4-3-3으로 대응한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키고, 트렌트 알렉산더 아널드, 조엘 마팁, 버질 판데이크, 앤디 로버트슨이 백4를 구성한다. 신입생 알렉시스 맥앨리스터, 도미닉 소보슬러이, 커티스 존스가 중원을 형성하고, 모하메드 살라, 코디 학포, 디오구 조타가 3톱으로 출전해 득점을 노린다.



김민재는 데뷔전이었던 지난 가와사키전에서 현지 언론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이탈리아 아레아 나폴리는 "독일 언론이 김민재 데뷔전을 보고 대왕 오징어를 연상했다"라고 보도했다.

아레아 나폴리가 언급한 곳은 뮌헨 지역지 재쥐트도이체 차이퉁으로 매체는 김민재 데뷔전에 대해 "관객들이 뮌헨의 새로운 센터백 김민재가 왜 '괴물'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는지 알게 됐을 때 도쿄국립경기장 안에서 수군거림과 감탄사가 퍼져나갔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





당시 매체는 "김민재는 상대 선수로부터 공을 빼앗으려고 결심했을 때 위치 선정에서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고 가와사키 프론탈레가 반격을 했을 때 곧바로 만회하기 위한 엄청난 결심을 보였다"라면서 "김민재는 엄청난 속도로 달려가 몸을 던졌다. 선수 뒤에서 마치 대왕 오징어의 촉수와 같은 긴 다리로 공을 성공적으로 걷어냈다"라고 김민재의 수비를 대왕 오징어로 표현했다.



경기 후 투헬 감독은 "김민재는 수비뿐만 아니라 전방에서도 잘 뛰었다. 매우 만족한다. 오늘 경기는 김민재의 첫 경기였다. 그는 매우 열심히 훈련하고 잘 해내고 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고, 이번 시즌 김민재와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인 월드클래스 센터백 마테이스 더리흐트도 "모두가 김민재가 갖고 있는 퀄리티를 봤다. 그는 매우 빠르고 공격적이며 몸싸움에서 강하다. 김민재는 잘했다. 때때로 동료들과 호흡이 맞지 않기도 했지만 이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리버풀전을 앞두고는 클롭 감독이 김민재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클롭은 "뮌헨에는 4명의 월드클래스 센터백, 두 명의 월드클래스 미드필더 조합이 있다. 최전방은 스피드가 있고 모두 다 기술이 좋으며 마무리 능력도 있다. 그래서 그런 점들이 아주 인상적이다"라고 평가했다.

뮌헨이 보유한 센터백은 김민재, 더리흐트, 파바르, 우파메카노다. 이름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뮌헨이 보유한 센터백 자원들 모두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김민재는 리버풀 센터백 판데이크(반다이크)의 이름에서 유래된 '반도다이크'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김민재가 뮌헨으로 이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이날 예정된 리버풀전에서 판데이크와 맞대결 여부가 큰 관심을 모았다.

그리고 김민재, 판데이크 모두 정상적으로 선발 출전하면서 팬들의 바람이 이뤄졌다. 맨시티전까지는 휴식기 동안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해 정상적인 몸상태가 아니었기에 출전할 수 없었으나 가와사키전부터 경기 감각을 조금씩 쌓아가고 있다. 김민재는 파바르와 함께 아시아 투어 마지막 경기에서 무실점 승리에 도전한다.

사진=DPA, AFP, 로이터, EPA/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 리버풀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