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01:51
스포츠

'통한의 피홈런' 류현진, 6회 헨더슨에 솔로포 맞고 강판 [류현진 선발]

기사입력 2023.08.02 09:36 / 기사수정 2023.08.02 09:36



(엑스포츠뉴스 유준상 기자) 3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분위기를 바꾼 류현진이 피홈런 허용에 아쉬움을 삼켰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1회초 세 타자 장타 허용과 함께 2실점을 기록했고, 2회초에는 애들리 러치맨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면서 힘겹게 복귀전을 시작했다. 그러나 3회초 병살타 1개를 엮어 경기 개시 후 첫 무실점 이닝을 만들었고, 타선은 2회말 대니 잰슨의 투런포와 3회말 브랜든 벨트의 솔로포로 3-3 균형을 맞췄다.

3회초부터 서서히 컨디션을 끌어올린 류현진은 5회까지 3이닝 연속 무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5회까지 75구를 소화한 가운데, 6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앞서 존 슈나이더 토론토 감독이 류현진의 투구수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계속 이닝을 맡긴 것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선두타자 거너 헨더슨을 상대로 5구 승부를 펼친 끝에 오른쪽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다. 결국 류현진의 피홈런에 토론토 벤치가 움직였고, 트레버 리차드에게 마운드를 넘겨주면서 이날 등판을 마감했다.

이날 류현진의 최종 성적은 5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 류현진은 첫 승 도전을 다음 기회를 미뤄야 했다.


사진=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