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21:32
연예

이장우, 본업 배우인데…"제2의 백종원 될 것" 선언 (장사천재 백사장)[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5.08 06:2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장사천재 백사장' 이장우가 제2의 백종원을 꿈꿨다. 

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장사천재 백사장'에서는 저조했던 영업 첫 날의 아픔을 딛고 매출 상승을 꿈꾸는 백종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과 멤버들은 백반집 둘째 날 영업을 준비했다. 특히 권유리와 존박은 주방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웃음꽃을 피웠다. 권유리가 "가게(백반집) 다음에 무슨 계획이 있냐"고 묻자, 이장우는 "계획 많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이어 이장우는 "제2의 백종원이 될 것"이라고 고백해 웃음을 더했다. 이를 듣던 권유리는 배우를 본업으로 둔 이장우에게 "제2의 이정재가 아니고 백종원이 꿈인 거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장우는 아랑곳하지 않고 "다음에는 다이어트 약에 도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를 듣던 권유리는 "그래서 (몸을) 찌워 놓은 거냐. 다이어트 약의 좋은 예시로 보여주려고?"라며 장난쳤다. 



영업 첫날 매출 꼴찌라는 성적표를 받아 들게 된 백종원과 멤버들은 잔뜩 시기가 오른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의 염원이 이루어진 것인지, 이날 백반집에는 부녀(父女) 손님부터 모자(母子) 손님, 친구 손님 등 연달아 입장하며 '첫 만석'이라는 호기록을 세웠다.

특히 한 손님은 자리에 착석하자마자 "법원에서 온 통지서에요"라고 대화해 눈길을 끌었다. 알고 보니 변호사 손님이었던 것. 백반집이 위치한 이탈리아 산타루치아 거리는 각종 관공서와 출판사 등이 위치한 현지인들이 업무하는 곳. 실제 백반집 주변에도 다양한 변호사 사무소가 존재했다. 

이 손님들은 "앞으로 한식당에 갈 일이 얼마나 있냐"며 기대를 드러냈다. 이들은 제육백반과 함께 막걸리 두 잔을 주문했다. 막걸리 향을 맡아보던 손님은 미묘한 표정을 짓더니 이내 들이켰다. 

손님은 막걸리에 대해 "이상한 쌀 물 같다. 스푸만테(스파클링 와인) 같다"고 '불호'를 표했다. 그때 손님의 동생에게서 전화가 걸려오고, 손님은 통화를 하며 막걸리를 자연스레 한 모금 마셨다. 그 이후로도 계속 막걸리를 마시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전화를 끊고 나서도 손님은 계속 막걸리에 손을 뻗었다. 이내 손님은 "솔직히 이상한데 마음에 든다"며 어느새 막걸리에 스며든 모습을 보였다. 그리곤 막걸리에 대해 검색하며 막걸리 탐구를 시작했다. 

사진=tvN 방송 화면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