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3 23:23
연예

이서진 "사임하려고 했다"…초조했던 '서진이네' 마지막 운영 [종합]

기사입력 2023.04.29 10:56 / 기사수정 2023.04.29 10:56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서진이네'가 최고 매출 달성에 성공했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서진이네’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9.6%, 최고 11.6%, 전국 가구 기준 평균 7.9%, 최고 9.7%를 돌파했다.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4.1%, 최고 4.8%, 전국 평균 3.7%, 최고 4.3%를 기록하며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이날 방송에서는 멕시코 바칼라르에서의 마지막 영업이 종료됐다. 특히 사장 이서진이 목표했던 매출 만 이천 페소를 넘겨 활짝 핀 보조개 미소를 보였다.

앞서 ‘서진이네’는 최대 매출 만 이천 패소를 위해 엄청난 양의 재료를 준비했지만 생각보다 저조한 손님들의 방문으로 위기에 봉착했다. 그러던 중 단비 같은 6인 단체 손님을 시작으로 꼬리를 물고 손님이 입장하며 주문서가 밀려들며 직원들이 바쁘게 움직였다.



주방 팀의 팀워크가 빛났다. 뒷주방에 있던 부장 박서준은 인턴 방탄소년단 뷔가 담당하는 양념치킨 주문만 남자, 덮밥 두 개와 김밥 두 줄을 만들어야 하는 이사 정유미를 돕기 위해 앞주방 구원 투수로 등판하며 덮밥 조리에 나섰다. 박서준은 자투리 시간에도 냉장고에 물을 채우고 불고기 양념에 고기를 재우는 등 열일을 하며 눈길을 끌었다.

목표 매출을 달성하지 못하면 집에 못 갈수도 있는 만큼 생각보다 한산한 홀에 초조해진 인턴 최우식은 직접 계산기를 두드렸다. 예상보다 조금 많은 육천 육백 페소의 매출 현황. 오픈 4시간만의 첫 만석으로 희망이 보인 가운데 매출 상승에 도움을 줄 덮밥 주문이 세 개나 들어오자 이서진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밥과 덮밥 주문이 많아 박서준이 다시 앞주방으로 나간 가운데 홀로 뒷주방을 책임지게 된 뷔는 핫도그, 불라면, 라면을 종횡무진했다. 더불어 마지막 영업임에도 박서준이 음식하는 모습을 유심히 관찰하는가 하면 기계 수준으로 양념치킨을 조리해 성장한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이후 만석인 홀에 웨이팅 손님들까지 생기며 순항하던 ‘서진이네’는 목표 매출에 근접해졌지만 더 이상 웨이팅 손님, 거리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없어 난관을 마주했다. 기대에 찼던 추가 주문 테이블은 음식 메뉴가 아닌 음료를 주문해 보는 이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그 때 이서진이 정산에 포함하지 않은 주문서를 발견하면서 만 이천 페소까지 '단돈 팔십 페소'만을 남긴 상황. 최우식은 손님들에게 라스트 오더를 알리며 추가 주문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했고 결국 백 오십 페소의 제육김밥 포장 주문이 들어와 매출 만 이천 칠십 페소를 기록, 이서진은 물론 시청자들의 얼굴에도 행복한 미소를 안겼다.

이처럼 떨리던 오픈 첫 날부터 열심히 달려온 ‘서진이네’는 여덟 번째 영업에서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제작진이 매출 목표 달성에 안도하는 반응을 보이자 이서진은 “나 사임하려고 그랬어 진짜로”라고 심경고백을 하기도 해 깨알 웃음을 안겼다. 

‘서진이네’ 임직원들은 최고 매출 기념하는 만 이천 포즈로 사진을 남기며 마지막까지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한편, 다음 주 방송에서는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는 것들에 대한 임직원들의 솔직한 답변이 이어진다. 못다 한 이야기와 미방분은 5월 5일 오후 8시 50분 tvN ‘서진이네’에서 공개된다. 

사진 = tvN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