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17:44
연예

최윤영에 푹 빠진 한기웅…이채영, 맘 되돌리려 '애걸복걸' (비밀의 여자)

기사입력 2023.04.27 20:15 / 기사수정 2023.04.27 20:54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비밀의 여자' 한기웅이 최윤영에 흠뻑 빠졌다.

27일 방송된 KBS 2TV 일일 드라마 '비밀의 여자'에서는 남유진(한기웅 분)이 오세린(최윤영)에 대한 마음이 커지는 마음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세린은 말 터놓을 곳이 필요한 남유진에게 그늘이 돼주었다. 오세린은 남유진의 기분을 풀어주고자 연습실을 찾았고, 두 사람은 춤을 추며 분위기가 익어갈 때쯤 입맞춤을 시도했다. 

그때 남유진에게 전화가 오고 발신자는 주애라(이채영)이었다. 하지만 그는 받지 않았다. 마침 오세린도 가족과의 저녁 식사를 위해 집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남유진은 오세린을 집까지 바래다줬고, 그의 귀에 귀걸이가 한쪽밖에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남유진은 "평소에 물건 잘 잃어버리시나봐요"라고 했고, 오세린은 "자주 좀 덜렁거려요. 귀걸이를 자주 잃어버려서 한 쪽만 있는 게 꽤 있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이때 서태양(이선호)가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 시간에 왜 둘이 같이 있냐"는 물음에 오세린은 "야근하고 나오다가 마주쳐서 태워주셨어"라고 거짓말했다.

집에 도착한 남유진. 저녁식사를 하던 중 할아버지 남만중(임혁)은 남유진에 "골드리조트 납품 건 따내느라 고생했다"고 언급, 주애라(이채영)가 적절치 못한 방법으로 계약을 따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남유진은 어쩔 줄 몰라했다. 

다음 날 주애라는 남유진을 찾아가 "마음이 아직도 안 풀린 거면 골드리조트 계약건 내가 한 짓이라고 사실대로 말씀드릴게. 나 때문에 부자(父子) 사이에 금 갔잖아"라고 했고, 남유진은 "아니야. 이미 혼났는데 안 그래도 돼"라고 거절했다.

사진=KBS 2TV 방송 화면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