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10:17
연예

영탁, '탁배우' 여정 마침표 "이제 음악에 빠져볼 것"

기사입력 2023.04.10 19:36 / 기사수정 2023.04.10 19:36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가수 영탁이 배우로서 8개월간의 여정을 끝마쳤다.

10일 영탁은 JTBC 새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 소감과 함께 촬영 인증샷을 게재했다. 

영탁은 "시원하고 섭섭하다는 기분을 오랜만에 느껴본다. 배우 박영탁으로서 행복했던 8개월간의 여정이 마무리되었다. 정말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동료들, 함께한 모든 배우님들,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 모든 제작진들의 희생과 수고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 매 순간 함께해준 우리 매니저와 스텝들도 진심으로 고맙다"고 전했다.



또 영탁은 "올 하반기에 드라마가 오픈되기 전까지 남은 작업을 위해 애써주실 많은 분들께도 진심 화이팅을 외쳐본다"며 "저는 이제 형사 아저씨에서 벗어나 아이들처럼 천진난만하게 음악에 빠져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영탁이 출연하는 '힘쎈여자 강남순'은 선천적으로 어마무시한 괴력을 타고난 도봉순의 6촌 강남순(이유미)과 엄마 황금주(김정은), 외할머니 길중간(김해숙) 3대 모녀가 강남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신종마약범죄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영탁은 극 중 형사 역으로 활약한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 

사진=영탁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