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23:32
연예

김구라 "생활보호대상자 시절, 전세금 깎고 살아…벼랑 끝" (그리구라)

기사입력 2023.04.10 18:52 / 기사수정 2023.04.10 18:52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개그맨 김구라가 과거 생할보호대상자로 지냈던 시절을 떠올렸다. 

최근 김구라의 유튜브 채널에는 '허영만 식객에 나온 그 칼국수집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와 아들 그리(김동현)는 인천 불로동에 위치한 유명 칼국숫집을 방문했다. 김구라는 한 아파트를 가리키며 "생활보호대상자 때 살던 곳"이라면서 "그때는 병원에 가서 '김동현 어린이'하면 의료보험 카드 색깔이 달랐다"고 전했다.



김구라는 칼국수를 먹으며 식당 사장님과 대화하던 중, "1998년도부터 2002년까지 여기 살았다. 동현이 외가댁도 근처였다. (그때는 제가) 크게 유명하지 않을 때고, 힘들 때였다. 저는 지금도 일산 사는데 운동을 여기까지 와서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추억에 젖어 그 시절 이야기를 계속했다. 김구라는 "사실은 이 아파트에 좋은 기억이 하나도 없다. 일이 잘 안 풀렸을 때 동현이 낳고 (아파트에) 4년 살았는데, 결혼할 때 전세금 4천만 원 있었다. 이사 오면서 3천만 원으로 줄였고, 남은 1천만 원으로 생활비도 하고 채무도 갚고 벼랑 끝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언제는 퇴근하고 왔는데 (동현이) 엄마는 처가 식당일 도와주고 힘들어서 맥주를 마시고 자고 있었다. 동현이는 혼자 마루에서 디지몬을 보고 있더라. 내가 이렇게 방으로 들어가니까 동현이가 아빠를 부르면서 혼자 디지몬을 보고 있던 게 좀 짠했다. 아빠는 돈벌이도 못 하지, 엄마는 술 먹고 자고 있지"라고 했다. 

이를 듣던 그리는 "그럼 의도치 않게 내가 동기부여를 해드렸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구라는 "그래도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가) 식구들이 제일 행복했을 때"라며 "삼촌이랑 엄마랑 매일 맥주 마시면서 파티였거든. '일도 잘 안되고 식당도 크지도 않는데 뭐가 그렇게 즐거울까' 생각했는데 가족애라는 게 참"이라고 말했다. 

그리는 "우리는 술로 이겨낸 거야. 술로 슬픔을 떨쳐낸 거야"라고 김구라를 위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