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09:51
연예

김서형 "6년 전 원작에 먼저 러브콜…주체적 여성 서사 매료" (종이달)

기사입력 2023.04.10 12:20 / 기사수정 2023.04.10 12:2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배우 김서형이 '종이달'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ENA 새 월화드라마 '종이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서형, 유선, 이시우, 공정환, 유종선 감독이 참석했다.

'종이달'은 숨막히는 일상을 살던 유이화(김서형 분)가 은행 VIP 고객들의 돈을 횡령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순간을 맞이하게 되는 서스펜스 드라마. 일본에서 영화로도 만들어져 큰 화제가 되었던 카쿠타 미츠요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극 중 김서형은 삶에 무료함을 느끼던 중 우연히 저축은행 계약직 사원으로 일하게 되면서 자신의 진짜 행복을 찾아가는 유이화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김서형은 유이화 역을 맡은 소감에 대해 "6년 전에 '종이달'이라는 작품을 보게 됐다. (당시에) 지금보다 여자 서사를 그린 작품이 부족하다고 생각할 때 '종이달'을 보고 너무 애정을 하게 됐다"며 "'이 작품을 한국에서 리메이크를 하나?'라는 생각으로 수소문을 했고, 현재 제작사에서 갖고 계셨다. 제작사는 다른 분야 쪽으로 제작을 고민하시는 찰나였고 그때 러브콜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외향적으로는 신선해 보일 수 있지만 저는 주체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 같다. 내면적으로 깊숙이 끌림이 있었다. (역할을) 자유롭게 펼쳐보되 여러 가지 섞인 것에 매료가 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종이달'은 10일 첫 방송되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김한준 기자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