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3:36
연예

이지현 "물 안 묻히게 해줄 남자 찾지마…다음 방학엔 캠프 보내야" 육아 고충

기사입력 2023.01.26 04:30 / 기사수정 2023.01.26 15:48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이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이지현은 25일 "방학이 너무 길어를 하루에도 몇번씩 투덜거리게 되네요"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백수 넷과 살려니 집안에서 하루종일 설거지대 앞에만 사는거 같아요. 다른 어뭉님들은 어떻게 버티시는 걸까 궁금도 해요. 다들 이렇게 아이들 키우고 살림하고 힘든건데 저만 유난인걸까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철없는 이십대 때에는 손에 물 안 묻히고 살 줄 알았고 아이 키우며 살림하며 엄마로 산다는 게 이렇게 힘든 건 줄 상상도 못했어요"라며 "엄마 힘들다고 좀 도와달라고 소리를 꽥꽥 질러봐도 서윤이 우경이 엄마 목소리 차단 했나봐요"라고 토로했다.

이지현은 "하루종일 붙어 있다보니 아이들도 더 예민해지고 자주 싸우고 부딪히게 되네요"라며 "다음 방학에는 정보를 수집해서 캠프 같은 곳에 보내야 겠어요. 이번 겨울방학을 통해 다짐다짐을 하게 되네요"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또 그는 "이십대 여성들이여. 손에 물 안 묻히고 살게 해줄 남자 찾지말고 믿지도 말고 차라리 좋은 핸드크림 사주는 남자 만나요. 그냥 집안일은 숨쉬는 것 같은 나의 일이다...라고 생각하면 좋을거 같네요"라며 "집안일만 하다가 과로사 할 수도 있겠구나를 느낀날"이라고 했다.

끝으로 이지현은 "주저리주저리 아줌마 말이 많았네요"라며 어머니들을 향해 "진심 존경합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지현의 글에 많은 육아맘들이 공감을 표했다.

한편 이지현은 두 자녀를 둔 싱글맘으로 다양한 방송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이지현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