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6:11
연예

서인영, '후배 구타설' 언급 "악플 보고 많이 웃어…말도 안 돼" (옥문아들)

기사입력 2023.01.26 01:1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옥문아들' 서인영이 악플로 인한 상처를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는 가수 별과 서인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악플에 대한 주제가 나오자, 서인영은 "전 오래 살 거다"라고 해탈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저는 악플 하면 기억이 안 난다. 너무 많아서"라며 "처음 데뷔할 때부터 노출로 욕을 먹고, 대세를 지나서 정점을 찍고, 그러면서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들은 싫어했다"고 담담히 밝혔다.

서인영은 "악플을 보긴 다 본다"며 "초반엔 많이 웃었다. 말도 안 되는 욕을 하니까"라고 강한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이내 그는 "나중에 공황장애로 확 오더라. 공황인줄 몰랐다. 일도 많고 거기에 대한 걸 잘 알지도 못하면서 이상하게 써놓는데 말을 아꼈다"고 토로했다.

또 "말 못하면 뭐가 있는 거라 생각하더라"는 말에 반응하며 가장 억울했던 악플도 밝혔다. 그는 후배 구타설을 언급하며 "그건 말이 안 되지 않나. 군기 잡는 거. 그런 성격도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정형돈은 "우리가 스스로 군기 잡히는 거지 군기 잡을 애가 아니다"고 했고, 별은 "전혀 그런 스타일 아니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서인영은 "이젠 말하기도 귀찮더라. 그래서 가까운 사람 아니면 만나지 않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