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7:40
연예

'비혼모' 사유리, 블루투스 논쟁에 격분 "강아지가 오줌 누는 것과 같아" (미쓰와이프)

기사입력 2023.01.24 17:53 / 기사수정 2023.01.24 17:53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미쓰와이프' 아내들이 블루투스 논쟁에 거친 반응을 보였다.

24일 방송된 MBC 설 특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미쓰와이프'에서는 밸런스 게임이 진행됐다.

첫 번째 주제는 차 블루투스에 이미 다른 여자의 블루투스가 연결되어있다는 '블루투스 논쟁'이었다. 

아내들은 주제를 알자 상황극이 채 끝나기도 전에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유리 역시 "바람이네!"라며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와 주진모의 아내 민혜연은 괜찮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영권의 아내 박세진은 "블루투스가 연결되어 있다는 건 여자분이 앞으로도 한 번은 더 이 차를 탈 거라는 뜻이다. 와이프가 분명히 볼 걸 알면서도 약간의 도발의 의도도 있는 거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주었다.

한편, 사유리는 "이건 강아지가 본인 영역에 오줌 싸는 거랑 비슷하다"는 폭탄 발언을 해 웃음을 안겼다.

이용규의 아내 유하나는 "추억을 공유하면 둘이 잡아 모두 혼내야 한다. 그건 와이프에 대한 무시다"라고 거친 언행을 보였고, 소율은 "블랙박스를 확인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