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6:20
연예

이지혜, 본부장 미팅에 '순정파이터' 욕심→엘베 난투극 언급 (동상이몽)[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1.24 07:50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이지혜가 본부장과의 미팅에 '순정파이터' 욕심을 드러내며 엘리베이터 난투극을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지혜가 남편 문재완과 함께 방송국을 돌면서 홍보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지혜는 문재완의 제작진 미팅 일정을 마친 후 방송국에 온 김에 SBS 프로그램 사무실을 찾아다니면서 홍보를 하기로 했다. 이지혜는 가장 먼저 '골 때리는 그녀들'의 사무실을 찾았다. 이지혜는 제작진이 축구를 잘하는지 묻자 "못하는 게 어딨나요"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지혜는 '순정파이터', '런닝맨', '인기가요'의 사무실에 들른 후 본부장실 앞에서 "중요한 건 높으신 분을 만나야 한다. 고위급. 예능 본부장님은 쉽게 만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지혜는 문재완을 데리고 조심스럽게 본부장실로 들어가더니 최형인 본부장을 보자마자 "우리 미모의 본부장님 너무 아름다우시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일단 문재완의 세무 상담 홍보를 하고는 "제가 S에 대한 마음이 굉장히 강하다. 한결같은 S에 대한 헌신, 그거에 비해 프로그램이 너무 없다"면서 본인PR에 돌입했다. 이지혜는 지난해 SBS의 여러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이현이를 언급하면서 "제가 이현이보다 없는 게 말이 되느냐. 이현이가 최우수상을 받았는데"라고 말했다.

최형인은 "인정한다. 지혜 씨 때문에 '동상이몽'이 처음부터 완전 화사해졌다. 저희 프로그램 기획하는 거 꽤 있으니까 PD들한테 맞는 게 있다면 언제든지 강추하겠다"고 했다. 

이지혜는 "맞는 게 있다면"이라는 말에 발끈하며 "맞는 게 없어도 써보시면 된다. 안 맞으면 내보내면 되고 아니다 싶으면 연락 안 하셔도 된다"고 일단 한 번 써봐달라고 했다. 최형인은 PD들한테 이지혜가 말한 대로 얘기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지혜는 "방송국의 파이터 하면 누구냐. 저다. 오래 전 일이라 잊으셨겠지만"이라며 '순정파이터'라는 프로그램이 욕심난다고 했다. 이지혜는 샵 시절 서지영과의 엘리베이터 난투극을 언급한 것이었다. 이지혜는 스튜디오에서 "다들 이제 잊으셨다. 아이 둘 키우는 좋은 이미지라서 잊으셨는데 파이터는 저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최형인에게 "얼마나 좋으냐. 진짜 파이터와 방송계 파이터가 하나되는 방송. 가끔 심심하면 갖다 쓰셔도 된다. 저는 상관없다. 지금은 잘 살고 있다"고 했다. 최형인은 "미처 떠올리지 못했다"면서 뒤늦게 알아채고 웃음을 터트렸다.

사진=S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