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1:34
연예

김국진 "대상 박나래, '라스'로 인생 바뀌어 뿌듯" (라스 800회)[엑's 현장]

기사입력 2023.01.18 16:1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가 800회까지 달려온 가운데 맏형인 코미디언 김국진이 소회를 밝혔다.

매주 수요일 밤, 16년째 어김없이 시청자의 곁을 찾아오는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솔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토크쇼다. “다음 주에 만나요. 제발~”을 외치며 장수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고품격 음악방송, 들리는 TV 라디오 스타’라는 콘셉트로 2007년 5월 30일부터 현재까지 전파를 탔다. 그동안 1434명의 스타가 출연했고, 이들의 숨겨둔 이야기를 들어보고 숨은 입담꾼도 발굴했다. 크고 작은 위기도 있었지만, 안방의 스테디셀러로 꾸준히 시청자와 만나고 있다.

스타들의 솔직한 토크와 MC들의 돌직구 질문이 오가며 재미를 준다. 첫 회에서 방송인 정형돈이 혼자 게스트로 나와 고군분투한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스타라면 출연이 욕심나는 예능이 됐다. 



김구라, 신정환, 윤종신의 3인 체제로 시작해 김국진, 유세윤, 김희철, 규현 등과 함께 성장했고 현재 김국진, 유세윤, 김구라, 안영미가 MC를 맡고 있다.

그 중 맏형 김국진은 '라디오스타'의 기둥으로서 묵묵하게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다.

이윤화 PD는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진행한 ‘라디오스타’ 800회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김국진, 김구라를 두고 "'라디오스타'의 정체성"이라고 표현했다.

"다른 방송에서 하지 못하는 말을 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 설명하지 않아도 정리할 수 있는 것 이상을 던져준다"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김국진은 "출연하는 분의 반은 모른다. 다나까가 나올 때도 '누구지?' 했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한다. 모르는 가운데에서도 이 친구가 왜 유명할까 왜 화제가 됐을까 궁금하니 그 친구에게 많이 물어보고 들어보려고 한다. 어떤 때는 네 명 중 세 명을 모르는 경우도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국진은 "방송을 관둔 뒤 복귀작이 '라디오스타'였다. 첫 친구다"라며 애정을 내비쳤다.

이어 "성격은 모르지만 특이한 친구이고 나는 굉장히 평범한 스타일인데 특이한 면이 있어 잘 지내고 있다. 한 주 한 주 하면서 벌써 800회까지 왔다. '벌써 800회라고?' 이런 느낌이다. 복귀한 뒤 아파서 병원에 있느라 딱 한 주 정도 참여하지 못했다. 나도 건강하고 '라디오스타'도 건강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돌아봤다.

'라디오스타'의 위기에 대해서는 "위기는 계속 있었고 앞으로도 있을 거다. 위기에 휘둘리기 시작하면 정말 위기인 거다. 방송을 한 경험으로써 이 정도는 늘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는 "상대 프로가 잘되면 매번 위기일 수밖에 없으니 우리답게 하는 것이 위기를 놓고 가는 게 아닌가 했다. 지금도 우리와 같이 하는 프로그램을 보면 항상 위기인 거다. 이제는 우리답게 걸어오는 것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게 아닌가 한다"라고 밝혔다.



'라스' 배출한 스타와 기억에 남는 게스트도 언급했다.

김국진은 "박나래가 잘 된 것 같다. 말하는 스타일 등 여러 부분이 다른 프로그램에 출연하기에는 애매했는데 '라디오스타'는 박나래를 품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 박나래가 '라스'를 통해 화제가 됐고 대상까지 받는 과정을 보면서 뿌듯했다. 한 사람의 인생이 '라스'를 통해 바뀔 수도 있겠구나 해 기분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또 "솔비가 기억난다. 로마 공주로 시작하는 순간 웃겼다. 로마에 처음 갔는데 성이 낯설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얘기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제일 재밌었다. 솔비가 그 많은 분들 중에서도 기억에 남는다"라고 떠올렸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