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5:16
연예

'마이클 볼튼 내한공연' 제작사 "고개 숙여 사과…질책 통감" [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23.01.15 06:48 / 기사수정 2023.01.15 06:48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팝 가수 마이클 볼튼(Michael Bolton) 내한 공연 제작사 측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마이클 볼튼 내한 공연 제작사 KBES 측은 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날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된 마이클 볼튼 내한 공연 '앙코르, 마이클 볼튼 라이브 인 서울(Encore, Michael Bolton Live in Seoul)'은 예정된 100분 공연 시간이 지나서야 마이클 볼튼이 첫 무대에 올라 팬들의 원성을 샀다. 

그 과정에서 마이클 볼튼 공연에 앞서 준비된 게스트 가수 유미, 정홍일의 무대가 약 100분 가까이 진행됐다. 그런가 하면, 무대 전환 역시 약 20분의 시간이 소요되는 등 매끄럽지 않는 공연 진행으로 관객들의 불만을 자아냈다. 

이에 제작사 측은 "마이클 볼튼 내한 공연을 찾아주신 관객분들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공연 후 즉시 공연 관련 담당자들 전원소집해 긴급 회의를 진행, 오늘 공연 문제에 대한 원인을 밝히고자 한다"며 이날 문제로 지적된 부분을 해명했다. 

특히 가장 큰 문제로 꼽힌 유미, 정홍일 등 게스트 2팀의 공연 소요 시간 이슈에 대해 "15분 공연 지연으로 인한 게스트 두 팀의 공연 시간 단축을 각 아티스트에게 각인시키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무대 전환 과정에서 벌어진 지연 문제와 관련해서는 "많은 진행 요원이 있었음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리허설 가운데 현장에서 급변경되는 셋업 내용들로 본 공연 때에 리스크를 안게 됐다. 시간 운행상, 이 점을 미리 인지하지 못한 점도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양해를 구했다.

끝으로 "관객분들의 실망감과 질책을 통감하며, 내일 공연은 물론 다시는 이런 문제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약속했다. 

한편 마이클 볼튼 내한 공연은 오늘(15일)까지 이어진다. 이날 공연에는 소향, K2 김성면이 게스트로 함께할 예정이다. 

다음은 마이클 볼튼 내한 공연 제작사 공식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마이클볼튼 내한공연 제작사 KBES입니다. 우선 마이클볼튼 내한공연을 찾아주신 관객 여러분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마이클볼튼 내한공연 후, KBES는 즉시 공연관련 담당자를 전원소집하여 긴급회의를 진행, 오늘 공연의 문제에 대한 원인을 밝히고자 했습니다. 이에 몇가지 문제에 대한 설명을 드립니다.

첫번째, 15분 공연지연에 대한 내용입니다. 

오늘 공연관람객은 우천에도 불구하고 약 1만여명의 관객 분들이 발걸음해주셨습니다. 다만, 다소 관람 연령층이 높다보니 자차 운행을 통해 오신 분들이 많으셨기에 주차 등으로 인한 지연이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사전에 이에 준비하기 위하여 공식 티켓 교환이 오후2시30분(공연 3시간 반 전)부터 이루어졌음에도 많은 인파로 인해 티켓부스의 진행업무가 늦어졌습니다.

두번째, 게스트 2팀의 100분 소요 문제에 관한 내용입니다. 15분 공연지연으로 인한 게스트 2팀의 공연시간 단축을 각 아티스트들에게 각인 시키지 못했습니다. 

세번째, 각 무대 전환의 딜레이 문제에 대한 내용입니다. 

마이클볼튼 이하 게스트 2팀의 무대 셋업 규모가 짧은 시간에 전환하기에는 많은 진행 요원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리허설 가운데 현장에서 급변경되는 셋업 내용들로 본 공연 때에 리스크를 안게 되었습니다. 시간 운행상, 이 점을 미리 인지하지 못한 점도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저희는 오늘 발걸음 해주신 관객분들의 실망감과 질책을 통감하며, 내일 공연은 물론- 다시는 이런 문제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 입니다. 

다시 한 번 공연관람에 불편과 피해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애정으로 저희 공연에 발걸음 해주시고 자리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또 죄송합니다. 

사진=KBES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