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04:30
연예

변우석·이유진·채종협·강미나·서현·정지소, 남녀 신인상 수상 [KBS 연기대상]

기사입력 2022.12.31 22:15 / 기사수정 2022.12.31 22:1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변우석, 이유진, 채종협, 강미나, 서현, 정지소가 신인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2022 K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전현무, 정용화, 이혜리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남자 신인상은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변우석,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유진,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채종협이 받았다. 



변우석은 "저도 진짜 오디션에 많이 떨어졌다. 그 순간에 많이 힘들었는데 그 옆에 항상 저를 끝까지 믿어준 대표님께 감사하다. 그리고 아마도 방송을 지켜보실 가족분들 사랑하고 꼭 전화드리겠다. 매 순간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유진은 "제가 알기로는 이런 상을 받으면 감사한 분들 이름을 언급하는 게 맞는데 너무 떨리는 관계로 100% 확률로 많은 분들을 빠뜨릴 것 같다. 진정되면 집에 가서 따로 연락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라는 직업은 누군가에 발견돼야 하고 선택받아야 하는 직업인 것 같다. 그게 흥분되고 행복한 순간도 있지만 가끔 슬프고 때로는 무서울 때도 있던 것 같다. 신인상을 받았는데 제 이름을 한 번 더 말씀드리고 내려가겠다"며 "안녕하세요 저는 KBS에서 신인상을 받은 배우 이유진이다"고 강조했다.

채종협은 "상을 받을 줄 몰랐다. 저에게 연기대상은 집에서 항상 혼자 보거나 친구들이랑 같이 보던 자리였는데 이 자리에 올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마냥 신기하고 기뻤는데 상까지 받게 돼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 신인상은 '꽃 피면 달 생각하고'·'미남당' 강미나, '징크스의 연인' 서현, '커튼콜' 정지소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강미나는 "진짜 받고 싶은 상인데 주셔서 감사하다. 8년 동안 함께했던 저를 믿어 주고 응원해 줬던 젤리피쉬 식구들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 사랑하는 가족, 내년에는 더 건강했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팬 여러분들께 꼭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제가 표현을 잘 못하는데 많이 사랑하고 보고 싶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현은 "신인상은 일생일대 한 번뿐인 상이라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가슴이 벅차고 설렜는데 수상까지 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이 순간을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징크스의 연인' 하면서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연기라는 게 정답이 없는 것 같다. 하면 할수록 어렵고 고민이 더 많이 생긴다. 이 정답이 없는 아름다운 예술 속에서 저만의 정답을 찾아가는 진정성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지소는 "저에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올 한 해도 감사한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커튼콜'에 함께 출연한 배우 선배들을 한 명씩 호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새해에는 더 바르고 행복한 배우가 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남자 신인상 후보에는 '태종 이방원' 김민기, '커튼콜' 노상현,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변우석, '현재는 아름다워' 서범준, '으라차차 내 인생' 양병열이 이름을 올렸다. 

여자 신인상 후보는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박주현, '현재는 아름다워' 배다빈, '붉은 단심' 최리가 올랐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KBS 2TV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