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5 09:48
연예

탕웨이, 외국인 첫 여우주연상에 '활짝'…"서래 만난 나는 행운아" [청룡영화상]

기사입력 2022.11.26 00: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중국 출신 배우 탕웨이가 외국인 최초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진행은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맡았다.

이날 남녀주연상 수상에 앞서 2부 축하공연으로 정훈희와 라포엠이 영화 '헤어질 결심'의 OST로 삽입된 '안개'로 무대를 꾸몄다.



주연을 맡은 탕웨이는 이를 듣자 갑작스럽게 눈물을 쏟아 시선을 모았다. 이정현이 그에게 휴지를 건넸고, 박해일은 지그시 바라보다 어깨를 두드리며 그를 위로했다.

이를 본 김혜수는 "미결로 남은 영화 속의 해준과 서래의 사랑이 오늘 청룡 무대에서 마침내 이뤄진 거 같은 느낌이 든다"면서 "객석에 앉아계셨던 탕웨이 씨가 눈물을 흘리시더라. 그 모습이 올해 청룡영화상에서 가장 인상적인 모습인 것 같다. 다시 서래가 되시더라. 너무너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해외 배우로는 처음으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된 탕웨이는 무대에 올라 트로피를 들고서 "이거 너무 좋아요"라고 한국말로 말하며 웃어보였다.



'헤어질 결심'의 대본을 들어보이며 정서경 작가에게 감사를 전한 그는 "이 시나리오를 완성하게 해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영화를 상영할 수 있게 해주신 분들께도 감사하다. 극장에 와서 영화를 봐주신 관객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이어갔다.

이어 "배우는 평생 하나의 좋은 시나리오, 좋은 캐릭터를 기다리며 산다. 몇 달, 몇 년, 심지어는 몇십 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나는 송서래라는 사람을 만난 것이 정말 행운이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탕웨이는 부모님에게 "휴대폰 많이 보지 말라. 눈을 보호하셔야 앞으로 제가 할 영화 많이 보지 않으시겠냐"고 전해 웃음을 주기도 했으며, 박찬욱 감독에게는 "감사합니다"라고 한국어로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사진= 박지영 기자, KBS 2TV 방송화면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