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9 20:50
스포츠

놀라운 원희형 예지력, 일본의 독일전 승리 스코어까지 맞췄다

기사입력 2022.11.24 00:12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조원희 KBS 축구해설위원이 월드컵 역사에 길이 남을 '자이언트 킬링'을 정확하게 맞춰냈다. 일본의 독일전 승리 스코어까지 정확하게 맞춰내는 예지력을 보여줬다.

일본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E조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전 일카이 권도안(맨체스터 시티)에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30분 도안 리츠, 38분 아사노 타쿠마(보훔)의 연속골에 힘입어 기적 같은 승리를 만들어 냈다.

일본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독일, 스페인, 코스타리카와 함께 E조에 편성되며 조별리그 통과가 어려울 것으로 보였지만 '전차군단'을 격침시키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전날 사우디아라비아가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2-1로 제압한데 이어 이틀 연속 아시아 축구의 '자이언트 킬링'이 카타르에서 펼쳐졌다. 



일본의 승리를 점쳤던 전문가를 찾아보기 어려웠던 가운데 현재 카타르에 머무르고 있는 조원희 KBS 축구해설위원은 경기전 일본이 독일을 2-1로 이길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의 승리가 확정적이던 후반 추가시간 KBS 해설진은 "조원희 위원이 일본이 2-1로 이긴다고 예측했다"는 사실을 시청자들에 전했고 한준희 해설위원은 "조원희 위원을 이제 문어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로이터-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