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06:17
연예

'정혜영♥' 션, 부잣집 아들설 부인…"손 벌린 적 없다" (유퀴즈)[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11.24 07:2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지누션 션이 배우 정혜영과 결혼한 다음날 기부를 결심하게 된 속내를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서는 '신입사원'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션이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션 씨는 기부를 어떻게 시작하게 된 거냐"라며 말문을 열었고, 션은 "우리가 보통 다 그런 생각 갖고 있지 않냐. 돈 많이 벌면 넉넉하면 기부해야 되겠다. 저 또한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라며 털어놨다.



션은 "가수를 하면서 정산을 받지 않냐. 한 번에 받는 그래도 돈이 당장 쓰기보다 크니까 그때마다 나누고 이랬었다. 결과적으로는 그건 누구나 할 수 있는 거고 지속적이지 못하더라"라며 못박았다.

션은 "혜영이하고 결혼한 다음날 결혼식 날 정말 너무 행복했다. 누군가 나에게 "당신이 가장 행복했던 날이 어느 날인가요?'라고 하면 결혼식 당일이다. 결혼한 다음날 아내에게 어제 우리가 그렇게 행복하게 제2의 삶을 시작하는데 그 행복 우리만 쥐고 살려고 하지 말고 손을 펴서 더 큰 행복을 가지고 살자. 그러기 위해서는 나누자"라며 고백했다.

션은 "뭔가 큰 걸 제안하면 부담이 되지 않냐. 지속적이지 못할 수 있지 않냐. '우리 하루에 만 원씩 죽을 때까지 나눠보자'라고 했다. 1년 동안 모아서 그 1년 동안 모은 돈을 가지고 노숙자분들 식사 제공하는 단체에 가서 거기에 드리고 하루 동안 봉사하는 게 그게 시작이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유재석은 "이게 시작이 돼서 그 이후에 집을 사려고 모아둔 적금도 해지하셨다더라"라며 감탄했다.

션은 "제 아내가 필리핀에 저희가 후원하는 아이를 만나러 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그 당시에 3만 5천 원을 그 아이 후원금을 보내주고 있었는데 그 3만 5천 원으로 한 아이의 삶이 바뀌고 꿈을 꾸는 걸 보고 그러면 우리가 집을 사도 매달 돈은 나가는 거니까 우리 꿈인 집 사는 걸 내려놓고 아이들의 꿈에 투자를 하자고 해서 100명의 아이들에게 후원했다"라며 설명했다.

유재석은 "지금 후원하는 아이들이 더 많아지지 않았냐"라며 물었고, 션은 "가장 많이 했었을 때가 1000명의 아이들까지였다"라며 밝혔다.



특히 유재석은 "션은 혜영 씨하고 얼마나 부자이길래 돈을 이렇게까지 후원할 수 있느냐. 어떻게 가능한 거냐"라며 궁금해했고, 션은 "여러 가지 설이 있다. 제가 부잣집 아들이라고. 그건 아니다. 저는 평범한 가정에서 아주 일찍 독립을 해서 그 후부터 부모님께 손 벌린 적 없다"라며 부잣집 아들설에 대해 부인했다.

션은 "정말 열심히 살아왔더니 여러 가지 생각지도 않았던 그런 것들이 생겼다. CF도 있고 행사들도 있고 TV에 안 보인다고 일을 안 하는 게 아니라 누구보다 열심히 살고 있다. 이 아이는 내 몫인 거다. 어떻게든 이 아이를 품고 살아가기 위해 더 열심히 일을 하는 거다"라며 강조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