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01:49
연예

"유흥업소 여성 동행"…유부남 톱스타 A씨, 日 원정 골프 즐겼나

기사입력 2022.11.22 15:59 / 기사수정 2022.11.22 15:59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40대 유부남 톱스타 A씨가 유흥업소 여성들과 함께 원정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SBS 연예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이태원에서 압사 참사가 벌어진 이틀 뒤인 지난달 31일, 국내 연예기획사 대표 B씨와 일본의 한 골프 리조트에서 여성 두 명과 함께 골프 라운딩을 즐겼다.

이 여성들은 일본의 한 한인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로 알려졌다. 일본에서 영주권이 없는 한국인 여성이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건 불법이나, 이들은 브로커를 통해 실체가 없는 법인을 설립, 비자를 받아 일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골프 비용과 저녁 식사 비용은 B씨의 법인 카드로 결제했다. 이와 관련 B씨는 해당 매체에 "A씨와 한일합작 드라마 캐스팅을 상의하는 업무 목적의 자리였다"는 해명을 전했다.

또한 A씨 측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인지 몰랐다"며 "B씨가 아는 사람이라고 해 골프를 치기 전에 처음 본 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