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21:32
연예

"나처럼 욕 안 먹길"…이천수, 교육관 두고 ♥심하은과 갈등 (살림남2)[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11.20 07: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전 축구 선수 이천수가 유명세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KBS 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2)'에서는 이천수와 심하은이 첫 가족 여행을 떠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천수는 심하은을 위해 첫 가족 여행을 계획했고, "제가 최근에 국가대표 지도자 자격증을 따느라고 방글라데시에 갔다 왔다. 하은이가 혼자 독박 육아를 해서 위로를 해주고 오랜만에 단체로 제 컨디션은 좀 안 좋지만 가족을 위해서 와이프와 추억이 있었던 충주로 놀러 가게 됐다"라며 설명했다.

그러나 이천수와 심하은은 휴게소에서부터 갈등을 빚었다. 이천수는 차가 막힐지도 모르니까 서둘러야 한다는 입장이었고, 심하은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구경거리와 먹거리를 즐기자는 입장이었다.



심하은은 "여기까지 와서도 저렇게 자기 계획대로 '빨리 가야 한다. 뭐 해야 된다' 안 그래도 피곤했는데 오빠 때문에 더 피곤하고 아이들 특히 주은이는 초긴장이었다"라며 하소연했다.

결국 가족들은 이천수가 계획한 일정을 소화하느라 여유를 느낄 수 없었고, 심하은은 아이들을 돌보느라 지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심하은은 "말하고 싶은 게 오늘은 여행 오고 놀러 오지 않았냐. 쌍둥이들은 어느 집이나 앵앵하고 울고 소리도 지르고 놀고 돌 있으면 던져보고 하는 거지. 다 '안 돼. 안 돼' 해버리면 애들이 기도 죽는다"라며 당부했다.

이천수는 "나는 공공시설 이런 데서는 그래도 좀 지켜야 되지 않나. 우리 아기들이 솔직히 나처럼 욕 안 먹었으면 좋겠다"라고 고백했다.

이천수는 "과거를 돌아보면 제가 욕도 많이 먹고 하다 보니까 공공장소나 예의를 벗어난다 하면 혹독하게 뭐라고 하는 편이다. 다른 부모님들도 비슷할 것 같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천수는 "저희 아이들은 평범하게 자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어서 남들에게 실수 안 하고 행동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라며 못박았다.

교육관을 두고 이천수와 다른 의견을 보인 심하은은 "오빠가 말하는 애들은 태어날 때부터 '엄마 저 나가도 될까요. 저 울겠습니다' 하고 울어야 되는 거냐. 주은이가 잘 크지 않냐. 둥이들도 잘 클 거다. 조금이라도 피곤하고 예민하면 여행을 미루자고 이야기를 해라. 이해를 할 테니까"라며 부탁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