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7:44
연예

율희 "백만 원도 넘는 건데"…최민환도 놀란 장인의 보물 창고 (살림남2)

기사입력 2022.10.01 16:51 / 기사수정 2022.10.01 16:5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살림남2'에서 장인, 장모의 부부 싸움에 끼게 된 최민환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1일 방송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필요 없어진 철제 선반을 드리기 위해 장인을 집으로 초대했다.

화물 탑차를 몰고 최민환의 집을 찾은 장인은 기왕 온 김에 더 가져갈 물건이 있는지 집안 곳곳을 둘러보던 중 아이들 방에 있는 신상 오락기를 발견하고 눈빛을 빛냈다.

장인이 "재율이가 클 때까지 2년 정도 빌려가겠다"고 하자 최민환은 승낙했지만 율희는 "엄마가 허락할까?"라면서 걱정했다.

이에 장인은 집으로 돌아가던 길 최민환에게 "총대를 메야지!"라며 자신이 원해서 가져온 것이 아니라 최민환이 맡아 달라 부탁한 것으로 하자고 했다.



예상대로 장모는 오락기를 들고 온 장인을 보고 표정이 굳어졌지만 앞서 작전을 짠 대로 장인은 최민환에게 책임을 전가해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하지만 오락기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터진다. 바로 장인이 장모 몰래 지른 고가의 물품들이 발각되는 사건이 발생한 것. 눈썰미 좋은 율희가 "이거 100만원도 넘는 것 아냐?"라며 단번에 알아보자 분위기는 싸늘하게 얼어붙었다.

화가 난 장모의 추궁에 어쩔 줄 몰라하던 장인은 얼떨결에 최민환이 사줬다고 했고 최민환은 “저요?”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는데. 과연 장인과 최민환이 이 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장인으로 인해 난처해진 최민환의 이야기는 1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KBS 2TV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