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06:29
연예

"더럽게 뻔뻔하네"…남궁민X김지은, 본격 인연 시작 (천원짜리 변호사)[종합]

기사입력 2022.09.24 23:09 / 기사수정 2022.09.24 23:09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에서 김지은이 남궁민의 밑에서 시보로 일하게 됐다. 

24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2회에서는 함께 일을 시작하게 된 천지훈(남궁민 분)과 백마리(김지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천지훈과 백마리는 이명호(김철윤) 재판으로 얽히게 됐다. 이명호는 소매치기 전과 4범이지만, 이번만큼은 소매치기를 하지 않았다면서 억울한 누명을 썼다. 

검사 시보 백마리는 이명호로부터 자백과 반성문까지 받아냈지만, 이명호의 아내로부터 변호 의뢰를 받은 천지훈은 이명호의 무죄를 입증하기에 나섰고, 남다른 센스와 실력으로 무죄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두 사람의 재판 과정을 '법무법인 백'의 대표 백현무(이덕화)가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 백현무는 백마리의 할아버지이기도 하다. 백현무는 백마리를 법부법인 백에 시보로 쓰는 대신에 천지훈의 시보로 보냈다. 

백마리는 천지훈 밑에서는 일할 수 없다는 생각에 다시 백현무를 찾아왔다. 백현무는 "그 재판은 나라도 졌을거다. 얼마를 받는지가 중요한게 아니다. 딱 두달이야. 그것도 못하겠냐"고 물었다. 



이에 백마리는 "왜 그렇게 거기서 제가 시보를 하길 원하시냐"고 되물었고, 백현무는 잠시 생각에 잠긴 뒤 "우리 백에는 없는 변호사"라고 천지훈에 대해 이야기했다. 

백마리는 다시 천지훈을 찾아가서 시보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천지훈은 "이런 곳에서 일 못하겠다고 모독할 때는 언제고, 더럽게 뻔뻔하네"라고 말하며 "왜 여기서 시보하려고 하냐"고 물었다. 

백마리는 천지훈에게 "법정에서 최선을 다하는 변호사님을 보고 배우고 싶어졌다. 그래서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왔다"고 능청스럽게 거짓말을 했다. 

천지훈은 "나한테 이상한 변호사라고 하지 않았냐. 품격도 없다고 하지 않았냐. 이상하고 품격없는 변호사 밑에서 시보하면 안 된다"면서 돌려보냈다. 

하지만 두 달을 버티지 못하면 법무법인 백으로 올 수 없다는 할아버지 백현무의 말을 생각하면서 백마리는 두 눈을 꼭 감고 버티기에 들어갔다. 그러면서 백마리는 천지훈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기 시작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