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09:08
연예

최여진·이규한, 핑크빛 오해할만…"父 장례식 끝까지 지켜" (원하는대로)[종합]

기사입력 2022.09.23 00:2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규한, 최여진이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22일 방송된 MBN '무작정투어 원하는대로'(이하 '원하는대로')에는 배우 이규한과 최여진이 출연해 절친 케미를 뽐냈다. 

이규한과 최여진은 작품을 통해 인연을 맺은 후 절친한 오빠, 동생 사이가 됐다고. 최여진은 "만나서 연기하는데 호흡이 너무 잘 맞더라"고 말했고, 이규한도 "상대역이 따로 있었고 촬영을 한번 같이 했는데 너무 잘 맞더라"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신애라는 "그렇게 하다가 살짝 좋아하는 감정이 생길 수 있지 않나"라고 말했고, 박하선 역시 같은 의견이라며 두 사람을 몰아갔다. 



이에 최여진은 저는 진짜 오빠 좋아했다. 프러포즈 같은 느낌이었나? 다리 밑에서 찍을 때. 사랑하는 마음을 고백하는데 정말 심장이 콩닥거렸다. 진짜 좋아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이규한은 "얘기하지 그랬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규한의 듬직한 면모도 공개됐다. 최여진이 "제가 차 사고가 났다. 접촉사고가 났다. 혼자 어쩔 줄 모르니까 지나가다가 규한 오빠가 보고 해결해줬다"고 말한 것. 

당시 상황에 대해 이규한은 "같은 헬스클럽에 다녔다. 여진이가 먼저 나가고 차를 빼서 나가는데 누가 봐도 사고더라. 표정이 안 좋고. 사람이 굉장히 붐비는 곳인데 나와서 사고 처리를 해야 하지 않나. 근데 얘는 연예인이고 좀 튀는 외모여야지. 모자쓰고 가려도 쟤는 가리려면 다 가려야 하니까. 얼른 차를 세워놓고 가서 차에 타 있으라고 하고 보험회사랑 전화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여진은 "저희 친아버지가 몇 년 전에 돌아가셨는데 오빠가 마지막날, 발인할 때까지 옆에 있었다. 엄청 고맙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최여진은 "저한테는 은인이다. 지금까지도 저의 안식처. 연락하지 않아도 듬직하게 지켜주고 케어해주는 마음이 느껴지는 사람 중에 하나다. 서로 그렇게 장난 케미도 좋고 연기 케미도 좋고 엄청 속으로는 챙기고 그러는 사이"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