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20:08
게임

외신 평가 신경 안 쓴다는 '캐니언' 김건부 "카나비 경기 보며 배울 점 많아" [2022 롤드컵]

기사입력 2022.09.23 21: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캐니언' 김건부가 징동의 정글러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22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2 롤드컵') LCK 대표 4팀의 공식 기자회견이 펼쳐졌다. 

이날 담원 기아는 양대인 감독을 비롯해 주전 선수 6명이 등장해 롤드컵을 향한 각오를 드러냈다. '캐니언' 김건부는 "롤드컵에 가게 됐는데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며 짧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번 롤드컵 마음가짐으로 "예전과 달라진 건 없다. 그동안 해왔던 것 처럼 열심히하고 팀 합을 잘 맞춰 우승에 꼭 도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담원 기아는 LPL 우승팀 징동과 함께 B조에 속하게 됐다. 김건부는 "징동을 보면 라이너들도 단단하게 잘하고 게임 포커스와 팀 합도 잘 맞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징동의 정글러 카나비에 대해 "한타부터 다양한 부분에서 날카롭다. 그의 경기를 보며 배우는 것도 많고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건부는 외신에서 밝힌 롤드컵 TOP5 정글러에 들지 못한 것에 대해 "아무 생각 없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솔랭 데이터에 대해 "솔랭은 크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연습하는 느낌이다. 대회와는 상관없다"고 설명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