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16:55
연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정려원, 승소율 92% 독종 변호사 변신

기사입력 2022.09.22 17:5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정려원이 법정으로 돌아왔다.

정려원은 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에서 에이스 변호사 역을 맡았다. 독종 변호사부터 인간미 있는 모습까지 양면성을 지닌 캐릭터를 소화했다.

첫 회는 대형 로펌 장산의 대표 얼굴이었던 노착희가 한 순간에 국선전담변호사로 전향하게 되는 과정을 그렸다.

정려원은 빠른 상황 판단력과 비상한 두뇌 회전을 자랑하는 에이스 변호사의 카리스마와 760시간 동안 일만 하는 악착 같은 모습, 승소를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면모를 담았다.

강성제약의 피임약 부작용 소송을 둘러싸고, 강성제약 측 변호사 노착희와 피해자 측 변호사 좌시백(이규형 분)의 법정 공방이 펼쳐졌다.

노착희는 자신에게 급하게 도움을 요청했던 친구가 강성제약 피임약 부작용의 피해자이자 그로 인해 남편을 찔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피해자의 의견을 묵살하고 이들을 희생시켜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려던 강성제약과 장산 몰래 친구를 도와줬다.



이는 성공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그가 변호사 해임을 각오하면서까지 도움을 준 것으로, 계산적이기만 할 것 같던 노착희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정려원은 이규형(좌시백 역)과 마주하기만 하면 으르렁대는 등 앙숙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장산의 대표 장기도(정진영 분)와의 묵직한 감정선의 대립은 물론 그의 아내인 오하란(김혜은)과도 냉랭한 기류를 형성했다.

정려원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국선 전담 변호사가 돼서도 기죽지 않고 다시 성공을 바라보며 달려가는 노착희로 녹아들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승소율 92%’ 성공을 위해 무엇이든 물어뜯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와 ‘승소율 3%’ 꽂히면 물불 안 가리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 함께 맞닥뜨린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디즈니+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월트디즈니코리아컴퍼니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