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2:00
연예

[창간 15th] 여전히 사랑 받는 '커피프린스 1호점' [2007vs2022②]

기사입력 2022.09.22 12:10 / 기사수정 2022.09.26 10:35



엑스포츠뉴스가 창간 15주년을 맞이해 창간해인 2007년, 그리고 2022년 현재까지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스타들,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는 추억의 드라마와 예능들을 되짚어봤습니다. <편집자주>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음악과 드라마는 그 시간을 떠올리게 하는 힘이 있다. '커피프린스 1호점'이 그렇다.

2007년하면 떠오르는 몇 가지 것들에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이하 '커프')는 필수적으로 포함된다. 친구들 사이에서는 숏커트가 유행했고, 폴더폰의 배경화면은 무조건 공유와 윤은혜의 '양치샷'이어야만 했다. 컬러링 또한 더 멜로디의 '랄랄라, It's Love!'가 필수였다.



지금 보아도 촌스럽지 않은, 그야말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커프'는 어느덧 15년 전 드라마가 됐다. 엑스포츠뉴스도 이때 생겨났다니, 연례행사로 여름마다 '커프'를 보는 '커프 덕후'로서 배우들의 근황을 짚어보기로 했다.

먼처 최한결 역의 공유는 영화 '김종욱 찾기', '도가니', '부산행, '밀정', '82년생 김지영'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관객과 만났다. 드라마로는 '커프' 이후 '빅', '도깨비', '고요의 바다'에 출연했다.



'커프' 흥행에 부담감도 있었을 터. 공유는 '부산행' 이후 인터뷰에서 "두려움이 많아진다. 놓치고 싶지 않은 욕심이 있다. 예전에 비해 제 스스로 단정짓는 것들이 나이가 들고 아는 게 많아지며 스스로에게 편견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럼에도 공유는 '부산행'으로 천만 관객의 주인공이 됐고 '도깨비'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윤은혜 또한 드라마 '아가씨를 부탁해', '내게 거짓말을 해봐', '보고싶다', '미래의 선택'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필모그래피를 쌓아나갔다. 이후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근황을 전해오던 윤은혜는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새로운 존재감을 드러냈다.



윤은혜는 WSG워너비로 걸그룹 데뷔에 성공, 맏언니로 활약했다. 그 어렵다는 음원차트 줄세우기에 성공한 윤은혜는 "이걸 통해서 모든 분들이 더 잘 되고 더 사랑받고 더 많이 누리고 행복한 시간이었으면 좋겠다"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드라마 속 '첫사랑=한유주' 공식을 만든 채정안 또한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반전 매력을 뽐냈다. 제시카 알바라는 예명으로 출연한 채정안은 1라운드에서 탈락해 아쉬움을 남겼다. 채정안은 오디션 참가 계기를 묻는 유재석에 "채정안은 "진짜 성공하고 싶었다. 이게 나이가 들수록 돈이 많이 필요하더라"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극 중에서 차도녀 이미지로 오랫동안 버텼다. 언제 어떻게 방향을 틀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한다. 사람들이 계속 기다려 보라고 하더라. 제작사에서 기다려 보라고 하는데 속 터지더라"라고 매콤한 입담을 뽐냈다.

'커피프린스 1호점'으로 MBC에서 데뷔한 김동욱은 12년 후 연기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김동욱과 채정안은 지난 3월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돼지의 왕'에서 재회해 이목을 모았다.



제작발표회에서 김동욱은 "나는 '커피 프린스' 때도 그렇고 최고의 우상, 톱스타였지 않나. 그때는 너무 어려웠었다. 작품을 하면서 친해지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 작품을 통해 가까워진 것 같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채정안은 "('커프' 때) 김동욱 씨는 아이돌 같았다. 항상 팬들을 끌고 다니고 가려면 한참 걸렸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뿔테안경, '바다여행' 신드롬 이선균은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파스타', '나의 아저씨', '검사내전', 영화 '화차', '내 아내의 모든 것', '끝까지 간다', '기생충', '킹메이커' 등에 출연하며 다작 배우로 활약 중이다.

이선균은 영화 '기생충'으로 천만관객을 이끈 주인공이 됐다. 2007년 MBC 연기대상 미니시리즈부문 황금연기상을 탔던 이선균은 2020년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영화부문 앙상블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배우가 됐다.



지난 2020년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 스물 - 커피프린스 편'에서는 공유, 윤은혜, 채정안, 이선균, 김동욱, 김재욱 등 '커피프린스 1호점'의 배우들이 모여 과거를 회상했다.

공유는 최한결 캐릭터에 대해 "'커프' 최한결은 별로 창피하지 않다. 다른 작품 연기는 부끄럽고 창피한데, 이건 그렇지 않았다. 왜 그런지 잘 모르겠다. 연기를 너무 잘 했나?"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1호점'을 하기 전 이제 막 걸음마를 뗐는데 뛰어야 하는 순간이었다. '궁'에서의 연기를 내가 보면서 내가 너무 좌절했었다. 그런데 '커피프린스'에서는 은찬이 자체로 사랑을 주셔서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또 윤은혜는 "'커프' 이후로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말을 많이 안 듣게 됐다. 이건 내가 만들려고 해도 만들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채정안은 "개인적인 아픔을 겪고 마주했던 작품이다. 당시 시놉시스를 보고 싶지도 않았다"라며 출연을 망설였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공유 또한 '커프' 출연 제의를 수차례 거부했다고 털어놨다. "로맨스물에 거부감이 있었다. 배우라는 직업에서 처음 겪는 사춘기였다"라며 군입대 전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선균은 '다시 스물' 방송 이후 엑스포츠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나눴다. 이선균은 "워낙 즐겁게 촬영했던 작품이고 다들 보고 싶기도 해서 출연하게 됐다"라고 다큐멘터리 출연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이 드라마로 2007년 여름을 떠올리실 수 있다면 출연한 사람으로서 보람 있고 행복할 것 같다. 감사하다"라며 감사 인사를 남겼다.

'커프'의 주역들은 15년이 지난 지금도 대중의 곁에서 '여전히' 좋은 배우로 함께하고 있다. '커피프린스'는 배우들에게 족쇄가 아닌 성장의 밑거름으로 남았고, 팬들에게는 인생 드라마로, 또 추억으로 자리했다.

지난 15년간 사랑 받았듯 앞으로의 15년도 충분히 그럴 것이라 예상해본다. 그리고 어느덧 극중 최한결과 고은찬의 나이가 된, 커피 맛을 알게 된, 같은 추억을 공유하는 모두에개, 따뜻한 커피의 온기를 담은 응원을 보낸다.

사진=MBC '커피프린스' 포스터, MBC 방송화면,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티빙, 엑스포츠뉴스 DB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