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21:00
연예

연민지, 살아있었다…공다임, 이현진·차예련 보고 '격분' (황금가면)[종합]

기사입력 2022.09.13 20:56 / 기사수정 2022.09.13 20:56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황금가면' 공다임이 이현진, 차예련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난동을 피웠다.

13일 방송한 KBS 2TV 방송화면 '황금가면'에서는 교통 사고를 당한 서유라(연민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유라가 유수연(차예련)과 만나기로 한 가운데, 유수연 앞에서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 유수연은 곧바로 구조 요청을 했으나, 서유라는 끝내 사망했다.

집으로 돌아온 차화영은 혼자 있는 곳에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후 그는 "기어이 이 꼴 날 걸. 감히 누굴 협박하고 까불어. 잘 가라 서유라"라며 깔깔 웃기도 했다.

한편으로 차화영은 "분명 목걸이에 뭔가 있다"며 자신의 악행이 담긴 증거 영상을 수거하지 못한 데 대해 불안해했다.

그 목걸이는 유수연이 가지고 있었다. 서유라가 정신을 잃기 전 유수연에게 건넨 것. 그러나 방송 말미 호흡기를 단 채 병실에 누워있는 서유라의 모습이 공개됐다. 유수연이 차화영의 생각을 간파, 서유라의 죽음을 위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강동하(이현진), 유수연이 고대철(황동주), 노영지(이주은)의 혼인 신고 증인으로 나섰다. 예상치 못한 만남에 두 사람은 당황했다. 이내 강동하는 교통 사고를 목격한 유수연을 걱정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홍진아(공다임)이 목격했다. 핸드폰에 위치 추적 어플을 설치했기 때문. 홍진아가 강동하를 떠보기 위해 전화를 걸어 "어디냐"고 물었다. 강동하는 "회사다. 회의 중이다"라며 거짓말을 쳤다.

이에 분개한 홍진아가 두 사람 사이에 섰다. 그는 "나 몰래 계속 둘이 만난 거 아니냐"며 난동을 불렸다. 홍진아는 유수연의 어깨를 흔들며 "네가 또 우리 오빠 꼬셔서 불러낸 거지? 도대체 언제까지 우리 오빠한테 매달릴 건데"라고 악을 썼다.

강동하의 엄마 고미숙(이휘향)의 등장으로 상황이 일단락됐다. 강동하는 홍진아를 이끌고 회사로 향했다. 그는 "삼촌 혼인신고 증인으로 간 거다. 서로 오는지도 모르고 만난 거다"라고 해명했으나, 홍진아는 믿지 않았다.

이어 강동하는 "내가 오죽하면 그랬을지 한 번쯤 생각해 봐라. 오늘처럼 이렇게 구니까 그런 것 아니겠냐"며 답답해했다. 이에 홍진아는 "오빠가 잘못한 거면서 내 탓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얘기했다.

강동하는 "앞으로 궁금한 거 있으면 떠보지 말고 확실하게 물어봐"라고 못 박았다. "일해야 되니까 나가 달라"는 그의 말에도 홍진아는 자리를 뜨지 않았다. 그는 "나 이제부터 오빠 못 믿겠다. 오빠 퇴근할 때까지 기다릴 거다"라며 사무실 쇼파에 앉았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