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6 06:19
연예

조혜련 "母, 욕 먹었지만 마음 알아 준 오은영에 눈물" (결혼지옥)[종합]

기사입력 2022.09.08 21:49 / 기사수정 2022.09.08 21:4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조혜련이 모친이 '결혼지옥' 촬영 후 180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8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탈출기'(이하 '결혼지옥')에는 조혜련, 김승현, 전민기, 박향순, 한성훈, 신기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혜련은 "저는 '오은영 리포트'에 신세를 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동생 부부가 출연 후에 정말 좋아졌다. 오늘도 스페셜이라길래 무조건 나온다고 했다. 진짜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솔직히 말씀드리면 그 아이들의 인생에 커다란 전환점이었다. 인생이 바뀌었다고 볼 수 있다. 사실 이 프로그램 나갈 때는 용기가 필요하지 않나. (올케) 박혜민 씨도 꿈이 있는데 현실이 따라주지 않았었다. (방송을 보고) 정말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줬다. 덕분에 지금은 쇼호스트로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메일, SNS로 제품을 팔아달라고 연락이 왔다더라. 제 남동생도 미니시리즈 드라마에 섭외가 들어와 오디션을 보러 다니고 있다. 이게 다 '오은영 리포트'에서 시작된 변화다. 이 프로에 너무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저는 지환 씨가 뭔가를 열심히 하고자 하는 열정이 생겼다는 게 너무 좋다. 그리고 혜련 씨 어머님이 아들과 며느리 편이 나간 다음에 인터뷰를 한 기사를 봤는데 울컥 눈물이 났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조혜련은 "사실 방송이 나가고 엄마가 조금 많이 힘들어했다. 본인의 모습이 이렇게 비치는지 몰랐고, 자기가 이렇게 강하다는 것에 놀라셨다. 사람들 리액션도 셌다. 그런데 며느리, 아들, 딸도 다 못 알아줬는데 오은영 선생님이 깊숙이 있었던 상처와 말 못 했던 것을 꺼내줬다고 하시더라. 그 이야기를 하며 우셨다. '욕을 엄청 먹었지만 위안을 받았다'고 너무 감사해했다. 그리고 며느리를 바라보는 눈이 달라졌다. 이제는 '며느리가 잘 판다'고 하면서 물건을 사주기도 한다. 진짜 달라졌다. 그 중심에 '오은영 리포트'와 오은영 선생님이 계시다"고 밝혔다.

한편 조혜련은 오은영과 있었던 에피소드를 꺼내며 사과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조혜련은 "얼마 전에 생일이었다. '혜련이 생일 축하한다'고 문자가 왔는데 제 후배 중에 가수인 오은영이 있었다. 단체 문자가 너무 많이 오지 않나. 선생님이 보낸 줄 모르고 '어 은영아 고마워'했는데 우연히 선생님의 사자 머리를 보고 알게 됐다. 놀라서 '선생님 죄송해요. 후배인 줄 알았다'고 문자를 보냈는데 답장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오은영은 "혜련 씨가 고마워해서 좋았다. 저는 반말도 괜찮다. 굉장히 친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답장은 저도 바빠서 못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은 대화단절, 경제권, 섹스리스, 육아와 산후우울증, 고부갈등 등 대한민국 부부들이 보편적으로 갈등하는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루며 매주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공감을 일으켰다. 지난 5월 1회 방송이 공개되자마자 부부 상담 문의가 쇄도하기 시작, 현재 사연 신청 번호는 600번을 돌파했다고.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오는 19일 월요일 정규방송으로 돌아온다.

사진 = MBC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