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1 15:04
연예

'외계+인', 오늘(26일) 북미 개봉…"최동훈 감독의 식지 않는 열망" 호평

기사입력 2022.08.26 09:3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가 26일 북미에서 개봉, 미국 유력 매체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외계+인' 1부는 인간의 몸에 가둬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을 막기 위해 631년 전으로 가게 된 ‘가드’(김우빈 분)와 ‘이안’(김태리)이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 그리고 신선들과 함께 외계인에 맞서 모든 열쇠인 신검을 차지하려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외계+인' 1부가  26일 북미에서 개봉하는 가운데, 미국 유수의 언론으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어 화제를 모은다. 미국 유력 매체 포브스(Forbes)는 “'외계+인' 1부는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탐구하려는 최동훈 감독의 즐거운 도전과 식지 않는 열망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버라이어티(Variety)는 “지난 15년간 한국영화의 최전선에서 선두를 이끌고 있는 감독 중 하나인 최동훈 감독은 인간의 몸 속에 숨어든 외계인을 쫓는 현대인들의 이야기를 장르를 비튼 케이퍼 무비로 승화시켰다”고 평했다. 

또한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는 “엔터테이닝한 재미를 선사하는 배우들의 앙상블. 142분 동안 절반의 스토리를 보여주는 최동훈 감독의 대담한 시도”라며 최동훈 감독이 창조해낸 새로운 세계관과 도전에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미국의 연예 전문 매체 쇼비즈 치트시트(Showbiz CheatSheet)는 “7년 만에 돌아온 최동훈 감독의 최고 야심작. 다채로운 장르의 혼합과 팽팽한 서스펜스가 흐르는 이 블록버스터는 관객들을 최동훈 감독의 판타지 세계에 사로잡히게 한다”, 스크린 랜트(Screen Rant)는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최동훈 감독의 야심작 '외계+인' 1부는 풍성한 이야깃거리를 야기시킬 것이 확실하다”, 벗 와이 도우(But Why Tho)는 “올해 최고의 SF 영화. 조화로운 라이브 액션과 다양한 장르의 혼합, 멀티 캐스팅, 외계인 등 모든 요소들로 놀라움을 자아낸다”고 전하며 '외계+인' 1부에 호평을 보냈다.

한편 '외계+인 ' 1부는 북미에서 100여개에 달하는 개봉일 스크린 수를 확보하며 현지에서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이와 같은 '외계+인' 1부의 개봉일 스크린 수는 영화 '도둑들'의 11개, '암살'의 33개, '부산행'의 27개, '신과함께-인과 연'의 48개를 2~3배가량 뛰어넘는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북미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해외 트레일러를 통해 북미 영화 팬들의 열띤 반응이 이어지고 있어 기대감이 고조된다. 

사진 = CJ ENM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