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4:44
연예

'금수저' 육성재·이종원·정채연·연우 대본리딩, 이 케미 기대

기사입력 2022.08.11 10:5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금수저’가 대본 리딩 현장을 진행했다.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로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공개된 대본 리딩 현장사진에는 드라마 ‘금수저’의 송현욱 감독과 윤은경, 김은희 작가를 비롯해 극의 중심이 될 육성재(이승천 역), 이종원(황태용), 정채연(나주희), 연우(오여진)뿐만 아니라 최원영(황현도), 손여은(서영신), 최대철(이철), 한채아(진선혜), 송옥숙(금수저 할머니) 등이 참여했다.

대본 리딩 시작에 앞서 송현욱 감독은 “무더운 날씨와 싸워가면서 해야 하지 않을까 싶은데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면서 마무리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인사말을 전했다.

본격적으로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순간 몰입하며 호흡을 맞춰 나갔다. 금수저로 인생 역전을 꿈꾸는 이승천 역을 맡은 육성재는 상대 배우와 신경전을 펼치는 날 선 연기와 스윗한 면모를 자유자재로 드러냈다.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금수저와 흙수저의 삶을 오가게 되는 황태용 역을 맡은 이종원은 대본 리딩에 들어가자 캐릭터에 빠져들어 흡입력 있는 모습을 펼쳐 보였다. ‘금수저’ 하나로 운명을 오가는 육성재와 이종원이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도 기대된다.



재벌가 딸이자 정의감 넘치고 솔직한 매력을 지닌 나주희 역을 맡은 정채연은 통통 튀는 연기로 사랑스러움을 배가했다. 연우도 유복한 집에서 자란 예쁜 외모와 당돌한 성격을 가진 오여진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그런가 하면 승천과 태용의 부모로 극에 깊이를 더해 줄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의 180도 다른 부부 연기도 현장을 달궜다.

감정을 배제한 채 차가운 연기를 펼친 최원영과 손여은의 연기를 비롯해 너스레를 떨며 배역에 완전 몰입한 최대철과 여기에 장단을 맞추며 호흡을 이루는 한채아의 모습은 실제 촬영 장면을 방불하게 했다. 했다.   



관록의 배우 송옥숙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신비로운 캐릭터인 금수저 할머니 역을 맡아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모티브를 제공한다.

대사 한 마디 손짓 하나 모두 마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듯 주인공들을 뒤흔드는 캐릭터인 금수저 할머니에 빙의했다. 이인혜(왕 작가)를 비롯해 장률(서준태), 김은수(이동경), 조덕회(박재돈) 등 개성파 배우들도 호연했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