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9:18
연예

심은진 "연기? 무대 위 덜 입었던 '과감 패션' 덕분에 시작" (미스터리듀엣)[종합]

기사입력 2022.08.08 23:39 / 기사수정 2022.08.08 23:39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미스터리 듀엣'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배우 윤유선과 함께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8일 첫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에서는 심은진과 윤유선이 미스터리 듀엣 상대로 등장했다. 

심은진은 이날 듀엣곡으로 장혜진의 '내게로'를 받고 친구인 배우 홍수현을 상대로 생각하는가 하면 자신의 남편과 연락을 많이 한다며 남편을 언급하기도 했다.



심은진과 윤유선은 서로의 정체를 알게 되자마자 서로에게 다가갔고 심은진은 "왜 이러지"라며 곧바로 눈물을 흘렸다. 박경림은 "윤유선씨가 노래 가사 처럼 힘이 될 땐 걸어오라고 해주셔서 흘린 듯 했다"고 이들의 눈물에 덩달아 뭉클했음을 전했다.

윤유선은 "심은진과 부잣집 아들들이라는 드라마를 같이 했다"고 인연을 밝혔다. 심은진은 "그 때 제 역할이 시어머니에게 대들던 역할이다. 하지만 그 전에 악역을 해서 (연기) 갈피를 못잡았다"며 힘들었던 상황을 이야기했다.

심은진은 "윤유선 선배님이 힘들어 할 때 마다 나를 위해 일부러 NG까지 내주시며 저에게 올 화살을 돌려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윤유선은 "은진이는 노래를 하다가 연기를 하게 된 거라 너무 잘하는데 남의 집 온 애처럼 있는 마음이 있더라"며 심은진에게 애정을 갖게 된 이유를 밝혔다.

윤유선은 "서로를 보고 울컥했는데 은진이가 너무 눈물을 흘리더라"고 이야기했다. 심은진은 "선배를 보는 순간 놀랐고, 선배가 여길 나와줬다는 이유에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했다.



심은진은 연기를 시작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연기는 생각도 안 해본 분야였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이어 "월드컵 때 광화문 공연에서 파격적이어야겠단 생각에 옷을 덜 입었다"며 "과감히 입었는데 그 사진이 신문에 많이 실렸더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심은진은 "그런데 그 당시 드라마 '대조영' 감독님이 금란 역을 찾던 중 제 사진을 보고 회사에 캐스팅 연락을 하셨더라"며 그 길로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됐음을 밝혔다.

패널들은 이를 듣고 "월드컵 덕분에 연기를 시작했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사진 = MBN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