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3 10:24
스포츠

리드오프 조용호의 3출루, 조용했던 KT를 깨웠다

기사입력 2022.08.05 21:22



(엑스포츠뉴스 수원, 윤승재 기자) KT 위즈 외야수 조용호가 3출루 맹활약으로 조용했던 KT를 깨웠다. 

조용호는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 2볼넷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KT는 1회 1안타 1득점 이후 한화 선발 김민우에게 꽁꽁 묶였다. 5회까지 김민우를 상대로 때린 안타는 1회에 나온 안타 단 한 개.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물러나면서 힘을 쓰지 못했다. 

하지만 이 가운데서도 눈에 띄는 타자가 한 명 있었으니, 바로 리드오프 조용호였다. 조용호는 리드오프로서 안타 1개, 볼넷 2개로 3출루에 성공하며 1번타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냈다. 특히 1회와 6회 출루는 팀의 득점과 직결되면서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조용호는 1회부터 볼넷을 걸러나가며 출루에 성공했다. 이후 알포드의 2루타 때 빠른 발로 홈까지 파고 들면서 득점에 성공, 팀에 귀중한 선취점과 분위기를 가져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볼넷을 걸러내며 멀티 출루에 성공한 조용호는 선두타자로 나선 6회엔 2루타를 때려내며 첫 안타까지 신고했다. 그리고 이 2루타는 결정적이었다. 상대 선발의 13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깬 안타이자, 이 안타를 시작으로 KT의 빅이닝이 만들어졌기 때문.

조용호의 안타로 활로를 뚫은 KT는 1사 후 김민혁의 2루타로 점수를 추가하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알포드의 고의4구로 1사 1,2루 기회를 잡은 KT는 장성우의 3점포로 쐐기를 박으면서 5-1 승리를 거뒀다. 조용호의 안타가 조용했던 타선을 깨우며 승리까지 가져왔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