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3 05:51
연예

김연아♥고우림, 커플의 모든 것…데이트 코스까지

기사입력 2022.07.28 10:28 / 기사수정 2022.07.28 13:2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연중 라이브'가 김연아 고우림 커플의 결혼 소식을 다룬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올해 10월, 김연아♥고우림 커플의 결혼 발표 소식과 대한민국 최고의 K-POP 프로듀서들이 총출동한 프로듀싱 배틀 '리슨업'의 촬영 현장을 ‘연예가 헤드라인’에서 전한다. 

이어서 스타들의 특별한 여름 휴양지를 엿볼 수 있는 ‘SNS 뉴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의 배우 임창정, 정성화와 함께 호캉스를 즐기는 ‘스타 퇴근길‘. 마지막으로, 더워지는 여름 꾸준한 자기관리로 건강미를 유지하고 있는 스타들을 소개하는 ‘차트를 달리는 여자’까지 '연중 라이브'에서 준비한 다채로운 소식들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예가 헤드라인’에서는 올해 10월 깜짝 결혼을 발표한 김연아♥고우림 커플의 소식을 전한다. 무려 3년간 교제해왔음을 밝히며 팬들을 놀라게 한 김연아♥고우림은 한 매체의 보도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되었는데. 열애설을 최초보도한 기자를 만나 목격 당시의 상황과 두 사람의 데이트 코스까지. 김연아♥고우림 커플의 모든 것에 대해 알아본다.



30일에 첫 방송 되는 K-POP 프로듀싱 배틀 프로그램 '리슨업'의 촬영 현장을 공개한다. MC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는 첫 방송을 앞둔 '리슨업'에 “멘탈 케어 팀이 필요하다”고 밝혀 프로듀서들의 치열한 경쟁을 예상해볼 수 있었다. 또 프로듀서로 출연하게 된 그룹 AB6IX의 이대휘는 “9개는 노래가 나왔는데 하나는 쓰레기가 나왔다”는 발언으로 주변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날의 비하인드는 ‘연예가 헤드라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어 해외부터 국내까지 가족과 함께 휴가를 떠난 스타들의 근황을 ‘SNS 뉴스’에서 살펴본다. 1박에 200만 원이 넘는 발리의 고급 리조트에 머물며 도합 1천만 원이 예상되는 럭셔리 휴가를 즐긴 인교진♥소이현 가족이 있는가 하면, 정준호♥이하정 가족은 국내 여행지 1순위인 제주도로 떠나 제주도 곳곳을 샅샅이 돌아다니며 누구보다 알찬 휴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일본 해변에서 물놀이 휴가를 즐긴 야노시호♥추사랑 모녀와 시원한 계곡으로 떠난 장윤정♥도경완 부부 등, 가족과 함께 특별한 여름휴가를 떠난 스타들의 SNS 소식을 전한다.



다음으로,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에서 여자로 파격 변신한 배우 임창정과 정성화를 ‘스타 퇴근길’에서 만나본다. 두 사람은 뮤지컬 홍보 일정이 끝난 후 일상에서 벗어나 ‘호캉스’를 즐기러 갔다고 하는데. 정성화는 “제가 평생 해본 호캉스 중에 정말 다르다”고 말하며 색다른 퇴근길을 즐겼다. 한편, 호캉스를 허락해준 아내 서하얀에게 영상 편지를 보낸 임창정. 아내에게 ‘이것’을 시켜 주겠다는 통 큰 약속을 해 기대를 모았는데, 과연 무엇일지. 파자마 파티부터 두 배우의 가창력을 뽐낸 무대까지. 과연 아빠들의 호캉스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스타 퇴근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차트를 달리는 여자’에서는 자기관리를 통해 건강미 넘치는 바디라인을 완성하며 올여름을 핫하게 달구고 있는 스타들을 만나본다. 전국 복싱 대회에서 금메달을 딸 정도로 수준급의 실력을 갖춘 스타에 이어, 킥복싱을 시작으로 스트레칭, 농구 등 운동 사교육에 푹 빠진 스타는 최근 색다른 운동에 빠졌다는데 과연 무엇일지. 끝으로 탄탄한 식스팩을 자랑하는 목욕신으로 화제가 된 ‘이’ 스타는 집에 ‘운동방’까지 마련할 정도로 자기관리에 철저한 모습을 보였다. 그가 운동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과연 무엇이었을지. 건강미 스타들의 자기관리 비법이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연중 라이브'는 28일 오후 11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