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9 19:20
연예

'고딩아빠'였던 김승현 "나도 당황, 지금은 딸이 23세" (고딩엄빠)

기사입력 2022.07.24 09:17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고딩엄빠2'에 ‘슈퍼대디’ 김승현이 스페셜 게스트로 나선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8회에서는 스무살에 딸 김수빈을 낳아 홀로 키운 배우 김승현이 특별 출연해, ‘고딩엄빠’들의 일상에 공감하고 조언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날 MC 박미선, 하하와 함께 스튜디오에 자리한 인교진은 “‘고딩엄빠’가 진심으로 모시고 싶었던 게스트가 오셨다”며, “누구보다 ‘고딩엄빠’의 마음을 진정성 있게 이해해 줄 게스트”라고 김승현을 소개한다. 김승현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보물 같은 딸 수빈이 아빠”라고 인사한다. 김승현의 실물을 영접한 하하는 “과거 꽃미남 모델로 어마어마한 인기를 모았는데, 그때 제가 진짜 욕을 많이 했었다”라고 실토(?)한다. 이어 “제가 가질 수 없는 걸 너무 많이 가졌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긴다.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하하는 “(김승현이) 한창 잘 나가던 때에 갑자기 돌연 ‘고딩아빠’라고 발표해 충격을 안겼다”며 김승현의 과거를 소환한다. 이에 김승현은 “저도 모든 게 당황스러웠고 충격이었다”면서도, “지금은 딸이 23세”라고 덤덤히 이야기한다.

박미선은 “그동안 ‘고딩엄빠’를 시청하면서 공감을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라고 묻고, 김승현은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을 표한다. 뒤이어 박미선은 이날 처음으로 ‘고딩엄빠’에 출연하는 ‘두 아이 맘’ 정채연의 사연을 소개한다.

제작진은 “‘미혼부모’에 대한 선입견이 크던 시절에 김승현이 미혼부임을 용기 있게 고백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이날 ‘슈퍼대디’ 김승현이 ‘고딩엄빠’에 첫 출연하는 정채연에게도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주며 따뜻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녹록지 않은 싱글대디의 삶을 살아온 김승현과 새로운 ‘고딩엄빠’ 출연자 정채연의 진솔한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MBN ‘고딩엄빠2’ 8회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MBN ‘고딩엄빠’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