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16:42
연예

최재림, 절친 박칼린 호소 동참 "자랑스럽게 일하는 뮤지컬계 바라"

기사입력 2022.06.23 10:32 / 기사수정 2022.06.23 10:3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지컬 배우 최재림도 1세대 배우들의 뜻에 동참하며 의견을 피력했다.

22일 최재림은 홈페이지에 "공연을 사랑하고 뮤지컬을 사랑하는 한 관객으로서 최선을 다해 이 분야에 몸 담고 있는 한 배우로서 여러분과 이 글을 공유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이 배포한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을 담은 기사 링크를 게재했다.

그는 "관객분들이 좋은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배우들이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뽐낼 수 있는 스탭들이 자랑스럽게 일할 수 있는 뮤지컬계가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선배님들, 선생님들의 말씀에 진심 동참하고 힘을 보탭니다. 주변에 많은 공유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최근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옥장판'을 언급한 동료 배우 김호영을 고소한 사건을 언급하며 "1세대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들은 "1.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 2. 스태프는 배우들의 소리를 듣되,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는 중심을 잡아야 한다. 3.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하며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는 장문을 공개했다.

김호영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옥장판 사진을 업로드했다.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과 관련해 저격성 글을 올린 게 아니냐는 누리꾼의 반응이 줄을 이었다.

옥주현은 SNS를 통해 강력하게 부인하며 "사실 관계 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죠"라고 경고했다. 이후 김호영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며 실행에 옮겼다. 김호영 측은 "옥주현 씨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했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 최재림 홈페이지,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