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2 02:01
연예

조권, 옥주현vs김호영 고소 사태 비탄 지지 "뮤지컬 후배로 공감"

기사입력 2022.06.23 09:21 / 기사수정 2022.06.23 11:5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의 호소에 동참한 가운데 2AM 조권도 공감했다.

22일 정선아는 인스타그램에 "#동참합니다 #뮤지컬 배우 정선아"라며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이 배포한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을 붙여넣었다.

하늘과 손 사진도 같이 올렸다. 누리꾼들은 정선아가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는 메시지를 남긴 게 아니냐고 추측했다.

정선아와 절친한 2AM 멤버이자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하는 조권 역시 "뮤지컬 배우 후배로서 선배님들의 말씀에 공감하고 응원하고 지지하고 사랑합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최근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옥장판'을 언급한 동료 배우 김호영을 고소한 사건을 언급하며 "1세대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1.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 2. 스태프는 배우들의 소리를 듣되,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는 중심을 잡아야 한다. 3.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하며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는 장문을 공개했다.

앞서 김호영은 14일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옥장판 사진을 업로드했다.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과 관련해 저격성 글을 올린 게 아니냐는 누리꾼의 반응이 줄을 이었다.

옥주현은 SNS에 이를 부인하며 "사실 관계 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죠"라고 경고했다. 이후 20일 김호영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하며 실행에 옮겼다. 김호영 측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했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사진= 정선아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