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2 02:21
연예

아이콘, 컴백 후 첫 예능…"올해 들어 가장 행복한 순간" (주접이 풍년)

기사입력 2022.05.27 07:37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그룹 아이콘(iKON)이 '주접이 풍년'에서 팬들과 만났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이하 ‘주접이 풍년’)’ 17회에는 그룹 아이콘과 공식 팬클럽 아이코닉이 주접단으로 출연했다.

이날 아이콘이 ‘주접이 풍년’에 상륙하자 주접단도 객석을 가득 채우며 화답했다. 주접단은 콘배트를 흔들며 아이콘만의 인사법으로 넘치는 에너지를 보였다.

이날의 다양한 주접단은 저마다 아이콘에 입덕한 사연을 밝혔다. 명문대 유학생은 아이콘 때문에 한국어를 배웠고, 한국어 능력시험 최고 등급에 명문대 정치외교학과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고3팬은 아이콘의 영향으로 가수의 꿈을 갖게 됐으며, 초등래퍼는 “아이콘은 다른 아이돌과 급이 다르다”고 팬심을 보였다.

대기실에서 주접단의 모습을 보던 아이콘은 몰래 무대 뒤로 이동해 만남을 준비했다. 만남에 앞서 아이콘이 데뷔하기까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고, 아이콘과 주접단 모두 눈시울을 붉혔다. 주접단은 아이콘을 그리워하던 마음을 담아 '기다려'를 '떼창'했고, 이에 울컥한 아이콘은 히트곡 ‘사랑을 했다’를 부르며 무대에 본격 등장했다.

‘리듬 타’ 무대로 열기를 이어가며 주접단과 접선을 완료한 아이콘은 “너무 오랜만이라서 ‘소리 질러!’, ‘떼창’을 잊고 살았는데 팬들의 목소리를 들으니까 뜨거워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아이코닉과 대면으로 볼 수 있다는 이야기에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면서 새 앨범 첫 일정으로 ‘주접이 풍년’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아이콘은 주접단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바비는 초등래퍼와 함께 ‘연결고리’를 부르며 무대를 찢었고, 구준회는 자신이 직접 쓴 시를 낭송하며 촉촉한 감성을 선사했다. 김동혁과 김진환은 수준급 탁구 실력으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안겼다. 특히 김진환은 탁구 승리로 얻은 폴라로이드 사진을 반대석 아버지들에게 선물했다.

또한, 역대 최다 인원의 해외 팬이 참석해 아이콘에 빠지게 된 이유와 아이콘으로 인해 달라진 삶 등을 공개하며 감동을 안겼다. 바비는 “내가 큰 힘이 되었다고 하니 가수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아이콘은 “좋은 시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올해 들어 가장 행복한 순간이다. 아이코닉이 있어 행복하다. 앞으로 책임감을 가지고 더 열심히 하겠다. 앞으로도 최고의 행복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주접이 풍년'에 나오길 정말 잘했다”라고 말했다. 반대석도 아이콘의 매력에 흠뻑 빠져 올하트를 전하며 입덕을 결정했다. 아이콘은 팬들을 위해 신곡 ‘너라는 이유’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하며 화려하게 마무리를 장식했다.

‘주접이 풍년’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KBS 2TV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