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3 15:14
연예

김지민 "헤어져" 폭탄 발언…♥김준호 "농담으로라도" 당황 (얼간김준호)[종합]

기사입력 2022.05.24 11:50 / 기사수정 2022.05.24 10:2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코미디언 김준호, 김지민이 거침없는 콩트로 웃음을 안겼다.

23일 김준호의 유튜브 채널 '얼간김준호'에는 '광고회사를 설립하고 말았습니다.. (쌉기획 EP1.)'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김준호는 '쌉기획'에 대해 "언제든지 우리에게 제안해주면 모든 걸 홍보해주고, 모든 걸 광고해준다"라고 설명했다.

쌉기획의 대표는 김준호였다. 이에 대해 직원 김지민은 "이런 것부터가 잘못됐다. 본인 채널이라고 해서 본인이 대표인 콘셉트는 요즘 좋아해주지 않는다. 요즘은 여자 사장이 트렌드다. 이 자리가 누가 더 잘 어울리는지 봐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권재관 역시 "김지민이 낫다. 이게 더 신선하다. 형만 나오면 누가 좋아하냐"라며 거들었다.

김지민은 '쌉기획'의 주인은 바로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만든 거다. 제목 자체를 내가 만들었고, 아이디어 내서 '언젠가 모든 게 쌉가능하다'라는 걸 해보고 싶다고 아이디어를 준 적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김준호는 본격적으로 내부구조를 짜기 시작했다. 김준호는 "대기업에서는 '님'을 사용하기도 하고, 영어 이름을 사용하기도 하더라"라며 호칭 정리를 요구했다. 김지민은 "약간 획기적으로 사원을 이사님이라 부르고, 대표를 대리라 부르는 게 어떠냐"고 엉뚱한 소리를 했고 김준호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어"라며 눈살을 찌푸렸다.

이를 지켜보던 권재관은 "이 둘의 싸움이 애매하다"며 "거진 뭐 진짜 비슷하게 한 번씩 싸우려고 하더라. 그래서 '이것도 굉장히 재밌다'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김준호는 "회사 내에서 이렇게 연애 관계하는 거 되게 싫어한다. 회의하다가 째려보는 거 안 좋은 것 같다. 난 대표고 당신은 이사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계속해서 김준호는 "아예 욕으로 부를까? '야 이 XX야' 이렇게?"라고 말했다. 김지민이 "그럼 나는?"이라고 묻자 김준호는 "야 이 X아"라고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김지민은 "미친 거 아니야?"라며 분노해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광고 회사에서는 특이하게 가야 한다. 우리가 대기업 쫓아갈 일 있냐?"라고 주장했고 김지민은 "알았어 이 XX야"라고 응수했다. 권재관도 김준호를 향해 "맘대로 해라 이 XX야"라고 했다. 

결국 김준호는 "아무리 유튜브라도 선은 지키면서 해야지"라며 "'XX야'는 안 될 것 같다"고 정정했다.

이어 '쌉기획'의 첫 번째 클라이언트가 등장했다. 김준호는 이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다른 브랜드명을 실수로 언급했다. 이에 김지민은 "진짜 왜 이러는 거야. 헤어져. 짜증나"라고 소리쳤다. 당황한 김준호는 "지민아 이런 건 기사 나간다. 농담으로라도 말하지 마라"라며 웃었다.

한편 클라이언트는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고 섭외를 했는데 열애 기사가 나서 너무 행복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얼간김준호' 화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