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6:38
연예

'부스럭' 천우희 "조현철과 함께…완성된 작품 너무 재밌어" (전체관람가)

기사입력 2022.05.19 09:2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조현철, 이태안 감독이 단편영화 '부스럭'을 통해 실상과 허상을 넘나드는 평행세계로 안내한다.

19일 공개될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는 손 안의 단편영화관 세 번째 주자 조현철, 이태안 감독의 '부스럭'의 막이 오른다. '부스럭'은 커플이었던 현철(조현철 분)과 미진(김용지)이 헤어진 후, 그들의 이별 사유를 파헤치고자 직접 나선 세영(천우희)이 겪게 되는 미스터리한 일들을 담아낸 이야기를 그린다. 연출부터 연기까지 다 되는 올라운더 조현철 감독과 이태안 감독,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 천우희(세영 역)가 함께 그려낸 단편영화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조현철&이태안 감독과 홍신소(노홍철+윤종신+문소리) 프로덕션 3MC는 '부스럭' 제작 회의를 거쳐 시사회, 메이킹 영상 등을 각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해석에 열을 올린다. 영화를 감상한 MC들은 조현철 감독을 향한 질문 폭격을 던지는가 하면 시사회 최초로 난상 토론의 현장까지 만들었다고 해 다양한 추측을 낳은 '부스럭'이 더욱 궁금해진다.

특히 조현철 감독은 “요즘 러브콜이 많이 들어오지 않느냐”는 문소리의 질문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를 위해 다 거절하고 있다”고 답해 그의 열정을 짐작게 한다. 또한 “예산을 짜다 보니 개런티 비용이 한정돼 있더라”며 직접 영화에 출연할 것을 밝혀 감독 조현철의 모습 뿐만 아니라 배우 조현철의 모습까지 기대케 한다.

또한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부스럭' 시사회에는 자문위원 김도훈 기자와 주연배우 천우희가 참석해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함께 풀 예정이다. 극 중 친구들의 이별 사유를 밝히려다 미스터리한 일을 겪게 된 주인공 세영 역할을 맡은 천우희는 작품을 어떻게 이해하고 연기했느냐는 질문에 “감독님들은 즉흥적인 부분이 많아 촬영하는 동안에도 시나리오가 몇 번이나 바뀌어 ‘나도 순간순간 느끼는 대로 연기하자’ 마음먹었다. 완성작을 보니 너무 재미있다”라고 자신감 넘치는 감상 소감을 전해 흥미를 돋운다.

여기에 조현철, 이태안 감독의 독보적인 연출 스타일이 있는 그대로 담긴 메이킹 필름이 주는 짜릿함도 엄청나다고. 대사를 외우다가도 카메라 앵글을 확인하고, 콘티를 체크하는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는 감독 조현철의 색다른 매력을 볼 수 있다고 해 호기심이 모아진다.

이와 함께 시시각각 즉석에서 시나리오 설정이 변하는 상황 속에서도 캐릭터에 엄청난 몰입력을 보여주는 천우희와 중심을 잡아주는 이태안 감독의 시너지까지 예고돼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이 영화에 대한 재미를 배가시켰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토크가 끝나가던 도중 '부스럭'의 ‘숨겨진 결말’이 밝혀져 현장이 발칵 뒤집힌다. 이를 들은 문소리가 “영화를 보는 것이 아니라 체험하게 한다”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고 해 과연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부스럭'에 감춰진 비밀은 무엇일지, 영화부터 메이킹 영상까지 단 1초도 놓칠 수 없는 전개가 기다려진다.

시사회 최초 난상 토론을 하게 만든 충격 반전의 단편영화 '부스럭'은 19일 오후 4시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감상할 수 있다.

사진 = 티빙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