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08: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하위타선의 핵, 찬스 앞엔 항상 문보경이 있었다

기사입력 2022.05.18 21:55


(엑스포츠뉴스 수원, 윤승재 기자) LG 트윈스 내야수 문보경이 3출루 및 2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문보경은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 7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9-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문보경은 '하위타선의 핵'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의 맹활약을 펼쳤다. 주자가 있을 땐 기회를 놓치지 않고 무조건 출루에 성공했고, 결정적인 적시타로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문보경은 1회 첫 타석부터 출루에 성공했다. 3-0으로 앞선 2사 1루 상황서 상대 선발 엄상백의 5구를 견뎌내고 볼넷 출루하며 기회를 이어갔다. 하지만 이후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다. 

4회 선두타자로 나서 내야 뜬공으로 물러난 문보경은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이날 첫 안타를 신고했다. 주자가 생기자 다시 힘이 생겼다. 6회 선두타자 오지환의 안타와 도루로 만들어진 1사 2루 상황서 9구 승부 끝에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타점을 기록했다. 점수는 4-1, 4회말 타격감이 올라오는 KT의 추격 의지를 꺾는 적시타였다. 

첫 안타 멀티출루에 성공한 문보경은 8회 다시 주자를 마주하자 안타를 생샌해냈다. 1사 후 오지환의 안타, 유강남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2루 기회에서 문보경이 또 한 번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어냈다. 문보경의 적시타로 LG는 6-1까지 점수를 벌렸고, 이후 서건창의 2타점 적시 2루타에 홈을 밟으면서 8-1을 만드는 귀중한 쐐기 득점까지 올렸다.

문보경의 2타점 활약에 LG는 여유있게 달아나면서 전날 패배를 설욕할 수 있었다. 이미 벌어진 점수차에 나온 적시타였지만,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는 결정적인 적시타로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