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09:02
연예

강형욱, 또 개물림 사고…출혈에 병원行 '충격' (개훌륭)[종합]

기사입력 2022.05.17 10:50 / 기사수정 2022.05.17 10:40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강형욱이 공격성 교정 훈련을 하던 개에게 물림을 당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공격성이 심해 강형욱을 찾은 라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릴 때는 예뻤는데 지금은 무섭다"라고 라오를 설명한 보호자는 라오의 공격성에 대한 심각성을 전했다. 보호자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공격성을 표출하기 때문에 라오의 공격성은 교정이 필요했다.

"처음엔 장난으로 시작된 공격성이었을 거다. 그럴 가능성이 크다. 어릴 때 입질을 받아주는 게 습관이 된 것 같다. 화내는 순간 원하는 걸 들어줬을 것이다"라고 라오의 공격성을 분석한 강형욱은 공격성 교정 훈련에 나섰다.


라오의 통제가 익숙해질 때까지 보호자와 강형욱의 훈련은 계속됐다. 하지만 라오는 목줄을 물어뜯으며 공격성을 보였다. 이를 지켜본 이경규는 "저런 게 제일 안 좋다. 공격성이 심하다. 저런 애들이 입질과 짖음이 심하다"라고 말했다.

유기견 보호소에서 데리고 왔다는 라오의 행동을 본 강형욱은 계속해서 보호자에게 "공격성의 전조 증상이 언제부터였냐"고 물었다. 하지만 보호자는 계속해서 정확한 시작 시점을 짚어내지 못했다. 강형욱은 "한 번에 생기지 않는다. 천천히 행동들이 나왔을 거다"고 행동을 분석했다. 이어 가족들이 라오를 어떻게 대하는지에 대한 것도 질문했다. 보호자는 "(라오가) 입질이 있으면 무관심하게 대한다. 무관심으로 대응한다"고 대답했다.

게다가 라오는 통제되는 상황이 강형욱과 함께하며 처음 당해보는 것이라고 한다. 훈련을 전혀 하지 않았던 보호자의 행동에 강형욱은 물론이고 상황실에서 이를 지켜보던 장도연과 이경규도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어 보호 장갑을 찬 강형욱은 라오의 공격성 교정에 나섰다. 보호자는 걱정이 가득한 얼굴로 이를 지켜봤다. 강형욱의 훈련에도 라오는 계속해서 공격성을 보였고 곧 강형욱의 팔을 물어버리기까지 했다. 보호 장갑을 꼈음에도 불구하고 라오의 거센 공격에 강형욱은 결국 피를 보고 말았다.

상황실에서 이를 지켜보던 장도연은 "물린 것 같다. 피나는 것 같다. 피가 많이 난다"라며 놀란 얼굴을 했다. 이경규 역시 심각한 얼굴로 이를 지켜봤다.

강형욱은 곧바로 병원을 찾았다. 심각한 상황에 제작진도 큰 당황을 하며 강형욱에게 "괜찮냐"고 물었다. 이어 "아프다"라고 말하는 강형욱이 병원 베드에 누워 치료를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강형욱까지 물어버리고 병원을 찾게 한 라오의 공격성이 교정될지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개는 훌륭하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사진 = KBS 2TV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