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4 23:28
연예

이승기 "탈모약 먹는다" 고백…한가인도 위험군 '충격' (써클 하우스)[종합]

기사입력 2022.04.22 10:50 / 기사수정 2022.04.22 11:44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승기가 탈모약 복용을 고백한 가운데, 한가인이 탈모 위험 진단을 받았다.

21일 방송된 SBS '써클 하우스'에서는 탈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승기는 써클러 중 '대머리 대통령' 햇님이에게 "비주얼도 굉장히 세련되셨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햇님은 "삭발을 하고 점 찍어서 만든 머리다. 제 머리가 아니다. 디자인만 28번 바꿨다"며 탈모 고충을 이야기했다.

디자이너 햇님은 20대 때부터 탈모를 겪어왔다며 결혼까지 포기했다고 전했다. 햇님은 "탈모인들은 많은 걸 해봤다. 굼벵이를 먹으면 머리 난다, 치약 바르면 머리 난다고 해서 별걸 다 해봤다. 종착역이 모발 이식이다. 근데 1년을 지켜봐야 하는데 저는 당장이 중요하니까 또 찍고 또 찍었다. 그러니까 6번이 됐더라. 제가 생각했던 그림이 안 나왔다. 의사분을 찾아가면 '그래도 나아졌지 않나'라고 하는데 그래도 대머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하다가 나중에는 도저히 해결이 안 되겠더라. 그래서 점을 찍기 시작했고 '이건 디자인의 문제다'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대머리 디자이너'라는 직업을 취미 삼아 하려고 했던 건데 너무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계셨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대머리 디자인이란 두피 시술을 하기 전 이목구비, 두상에 맞게 점을 찍는 기술이었다.

햇님은 "얼마 전에 미국을 다녀왔는데 작업하는 쇼를 보려고 사람들이 다 모였다. 그 세계에서는 제가 아이돌이었다. 대머리 방탄소년단이었다"라고 입담을 자랑했다.

이를 듣던 이승기는 "저도 탈모약을 먹고 있다"고 말했고 노홍철은 "남자분들 중에 드시는 분들 많더라"라고 공감했다. 이승기는 "탈모가 머리가 빠지는 것만이 아니라 모발이 얇아지기 시작하더라. 저도 두려웠다. 저도 대머리 대통령의 국민이 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햇님은 이승기의 머리를 바라보며 "제가 봤을 땐 이쪽 세계로 오진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출연자들의 모발 상태를 훑던 햇님은 한가인에게 "관리를 좀 하셔야 할 것 같다. (머리가 올라가는) 흐름이 좋진 않다"라고 말해 한가인을 놀라게 했다.

이승기는 햇님에게 탈모에 대한 속설 등 궁금한 점을 물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SBS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