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09 07:52

블랙핑크 제니, 럭셔리 LA 집 공개…수영장 이렇게 커?

기사입력 2022.02.25 10:33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제니가 럭셔리한 LA 하우스를 공개했다.

제니는 23일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LA vlog"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제니는 "오늘은 LA에서의 하루를 영상으로 기록해 볼 거다. 제가 여기서 뭐하고 지내는지 궁금하셨을 텐데 간략하게 보여드리겠지만 최선을 다해보겠다"라며 LA에 있는 숙소를 소개했다.

야외 수영장을 가리킨 제니는 "좋은 수영장이 있는데 수영은 한 번도 안했다. 수영장이 이렇게 크면 뭐 하나 싶다"라고 털어놨다.

숙소 안으로 들어와 아침 식사를 준비하기로 한 제니는 귀리 우유와 시리얼을 꺼내다가 토스트가 생각났는지 손뼉을 치며 식빵을 집어들었다. 식빵 봉지를 살피던 제니는 "이 토스트를 먹을 때마다 단맛이 났는데 하와이안 스위트 브레드였다"라고 놀라워하며 "친구 덕분에 토스트를 이렇게 먹는 데 중독됐다"라고 밝혔다.

카메라를 체크하던 제니는 친구가 한국어를 사용하자 "친구가 와 있는데 잘은 못하지만 한국어를 할 줄 안다"라며 장난을 치다가 "원래 브이로그를 종일 찍으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찍기가 어렵더라. 그래서 아직 못 찍었는데 오늘이 날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제니는 토스트를 먹으며 "아침식사 후에는 보통 집을 치운다. 오늘은 날이 좋아서 산책해도 될 것 같다"라고 말하다가 팔에 멍이 든 것을 가리키며 "핼러윈 주간에 LA에 왔는데 친구들이랑 귀신의 집 여러 군데를 갔다. 악몽이었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어 제니는 "이 멍은 엄청 겁먹고 귀신의 집을 뛰어다니다가 생긴 것"이라며 "죽기 살기로 도망치다가 벽에 부딪혔다. 2주나 지났는데 안 없어진다. 계속 어두워져서 사람들이 걱정하는데 아프지는 않다"라고 설명했다.

다음 날, 독특한 생김새의 선글라스를 끼고 산책을 하러 나온 제니는 "보통 아침에 일어나서 이 동네를 한 바퀴 걷는다. 해가 이쁘게 지는 걸 볼 수 있다. 여기 와서 제일 많이 한 게 산책인 것 같다. 여기서는 이렇게 입고 산책 나와도 아무도 절 신경 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Jennierubyjane Official'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