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7 22: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송지효, 런닝맨 녹화 불참…알고보니 백신 미접종 왜?

기사입력 2022.01.21 16:26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송지효가 백신 미접종자임을 밝히며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송지효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21일 오전 송지효가 SBS '런닝맨' 녹화 불참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앞서 17일 '런닝맨' 호랑이 띠 스타 특집 녹화에 참여한 게스트 슈퍼주니어 은혁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출연진들 또한 비상에 걸렸다.

은혁 소속사 SJ레이블 관계자는 "은혁이 이날 오전 선제적으로 받은 코로나 19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 의심 소견이 나와 병원을 방문해 PCR 검사를 추가 진행했고, 금일 저녁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송지효 또한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한 후 코로나 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다. 송지효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선제적 조치에 따라 10일 간 자가격리를 취하고,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한다고 전했다.

음성이 나왔으나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이유는 그가 백신 미접종자이기 때문이다. 송지효는 "어린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다"며 "지난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었다"고 밝혔다.

당시 응급실에 내원해 치료를 받았던 송지효는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해서 일어났다고 전했다. 송지효 측은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기에,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점도 함께 밝힌다"고 알렸다.

한편, 이날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유재석, 지석진, 하하, 양세찬 등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유재석은 불과 한 달 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한 바 있다.

송지효는 자가격리로 인해 오는 24, 25일 녹화에 불참하게 됐다. '런닝맨'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나 향후 '런닝맨' 방송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연예계에도 계속해서 감염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 병력으로 인해 백신을 맞지 못한 송지효의 선제적 조치에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