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4 23:10
연예

써니힐 미성 '주류회사 직원' 된 근황→CD 삼킨 아이비 (놀면)[종합]

기사입력 2021.12.12 10:14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 '도토리 페스티벌'에 섭외된 써니힐과 아이비가 추억과 감동을 소환해 눈길을 끌었다.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토리 페스티벌'(이하 '도토페')에 함께할 써니힐, 아이비 섭외 현장과 토요태(유재석 하하 미주)의 데뷔곡 녹음 현장이 공개됐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6.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고의 1분은 써니힐과 국보소녀로 변신한 신봉선, 미주의 '두근두근' 컬래버 무대 장면으로, 수도권 기준 7.1%를 기록했다.



이날 유재석, 신봉선, 미주는 '도토리 대도' 써니힐의 코타, 주비, 미성 빛나와 만났다. 현재 코타와 빛나는 새 멤버를 영입해 계속 써니힐로 활동 중이고 주비는 배우로 전향했으며 미성은 작사가 겸 주류회사 직원으로 근무중이라고 놀라운 근황과 활동 당시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써니힐의 명곡들을 즉석에서 라이브로 소환하는 귀호강 타임이 펼쳐졌다. 카리스마 폭발한 'Midnight Circus'에 이어 아련한 학창시절 감성을 자극하는 'Goodbye To Romance' 무대가 펼쳐지자 유재석은 "나 눈물 흘릴 뻔했다"고 감동에 푹 젖었다. 이어 드라마 '최고의 사랑' 속 써니힐의 '두근두근' 무대가 소환된 가운데 신봉선과 미주가 드라마 속 국보소녀로 가세, 써니힐과 귀호강 합동무대를 꾸미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2000년대 도토리 쓸어 담던 '퍼포먼스계 원톱' 아이비와의 만남 역시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하와 정준하가 그 시절 아이비의 섹시하고 파격적인 무대의상과 헤어스타일을 재현한 안구테러 유발 비주얼로 등장, 아이비의 "대박"이라는 충격 외침과 대폭소를 불렀다.

아이비는 2021 라이브로 듣는 'A-ha', '유혹의 소나타' 무대로 댄싱퀸의 미친 아우라를 뽐내는 한편, 계속되는 댄스에도 흔들림 없는 CD 삼킨 보컬과 간주부터 돌변하는 독보적 카리스마로 무대를 찢었다. 댄스는 물론 발라드 퀸의 저력 역시 뽐낸 아이비는 '바본가봐', '이럴거면' 등 감성폭발 레전드 발라드 무대로 감동을 더해 '도토페'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토요태의 데뷔곡 녹음현장도 공개됐다. 지난주 발라드곡과 댄스곡으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려 토론까지 펼친 가운데 최종 데뷔곡은 애절한 발라드곡 'Still I love you'로 확정됐다.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라도, 규성), 프로듀서 전군과 녹음실에서 1차버전을 수정한 가이드곡을 들어본 멤버들은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아련한 감성의 가사에 푹 빠져들며 "이게 토요태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녹음에 돌입한 유재석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노래실력으로 라도까지 놀라게 했고 본인의 경험을 녹여낸 현실고증 자작랩를 펼친 하하 역시 본업인 래퍼의 아우라로 "래퍼는 래퍼다"라는 극찬을 자아냈다. 특히 메인보컬 미주의 녹음파트에서 라도는 듀엣 레슨을 하는가 하면 "목소리가 너무 예쁘다"라고 무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도입부 내레이션 파트 녹음에선 유재석이 이별한 전 여친에 미련 남은 전 남친 설정에 빙의, "20만 원만 빌려줘"라는 지질한 멘트로 대화를 이어가려는 '비굴 장인' 전 남친을 실감하게 연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한편, 겨울 가요시장에 감성폭탄을 날릴 토요태 데뷔곡 'Still I love you'는 오는 12월 18일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M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