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6 20: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백지선 감독, '총 연봉 500억' 덴마크와 맞대결 비하인드 (당나귀 귀)

기사입력 2021.12.03 17:11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아이스하키계의 히딩크' 백지선 감독이 선수들과 눈물을 쏟았던 사연을 전한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2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도전을 위해 얼음판 위에서 피, 땀, 눈물을 아낌없이 흘린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예선전 현장이 그려진다.

아이스하키 불모지 대한민국에서 기적을 일궈 낸 명장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 선수들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강호 노르웨이(11위), 덴마크(12위) 등과 본선행을 두고 다퉈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국가대표 선수들은 코로나로 인해 2년 동안 단 한 게임도 치르지 못한 것은 물론, 훈련장이 폐쇄되며 주차장 등에서 개별 훈련을 하는 등 열악한 상황 속에서 훈련을 이어왔다.

이렇듯 포기하지 않고 구슬땀을 흘려온 선수들은 총 연봉만 500억에 달하는 NHL소속 선수들이 포진해 있는 강호 덴마크팀과의 평가전을 시작으로 최후의 담금질에 들어갔다.

마침내 시작된 예선 세 경기에서 선수들은 마치 인생의 마지막 게임인 듯 몸이 부서져라 뛰었고 그런 선수들을 목이 터져라 독려하는 백지선 감독의 투혼에 출연진들은 "우리도 긴장된다"며 사뭇 비장미 넘치는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봤다는 후문.

모든 경기가 끝난 뒤 끝내 참았던 눈물을 터트린 선수들과 그런 선수들을 끌어안으며 목이 메어 울컥하는 백지선 감독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이번 예선이 이들에게는 "은퇴를 앞둔 마지막 경기"라고 해 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5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