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1 07: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지옥' 박정민 "시즌2 출연? 감독에게 물어봤더니"

기사입력 2021.11.30 13:23 / 기사수정 2021.11.30 13:24


※이 기사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박정민이 시즌2에 대한 연상호 감독의 생각을 대신 전했다.

박정민은 30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관련 화상인터뷰를 진행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이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정민은 새진리회의 진실에 파고드는 방송국 PD 배영재로 분했다. 아내 송소현(원진아 분)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가 지옥행 고지를 받으면서 일련의 사건을 겪게 되는 인물. 마지막회에서는 송소현과 함께 아기를 살리고, 사자들에 의해 죽음을 맞는다. 

이러한 결말에 대해 박정민은 "지옥에서 일어나는 일이 신의 손바닥 안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불가항력적인 재난인 거지, 신이 인간을 벌하기 위한 현상은 아니라고 봤다. 재난이고 재앙이고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만 하는 자연재해 같은 느낌"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폼페이 화산이 터졌을 때 껴안고 죽은 유해가 발견돼서 화제였지 않나. 재난 상황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는 게 인간의 본성인가보다, 그게 기적을 만들어냈나보다,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시즌2에 대해선 "시즌2는 모르는 사실이다. 감독님한테 슬쩍 물어봤는데 배영재는 안 살아난다고 했다. 그럼 송소현도 안 살아나겠죠?"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넷플릭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