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3 19: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노유정, 이영범 불륜녀 폭로 파장 일파만파

기사입력 2021.11.04 09:1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노유정이 전 남편 이영범이 외도한 적 있다고 밝힌 가운데 누리꾼들이 외도녀로 지목되고 있는 해당 여배우 A에 비난을 가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서 정호근은 게스트 노유정에게 "원래 남자로 태어났어야 했는데 여자로 태어났다. 남자의 마음을 갖고 태어난 여자이기 때문에 남자가 없다. 빛나는 내년을 위한 어떤 일이 벌어지는데, 안으로 들이지 말아라. 재혼하지 말라는 말이다. 만나도 내년에 만나라. 올해는 아니다. 마음 속에 미련을 갖거나 하면 안 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가슴 속에 맺힌 여자가 있다. 죽이고 싶도록 미운 여자가 있다"고 언급했다.

노유정은 2017년 탤런트 이영범과 이혼했다.

노유정은 "왜 안 떠나는지 모르겠다. 사실은 그것 때문에 결혼 파탄의 씨앗이라고 해야 되나. 그 분이라고 하고 싶지 않다. 그 여자 때문에…"라고 울컥했다. 정호근은 "그 사람 애 없지 않냐. 우리 또래일 거다. 우리보다 한 살 많거나 적지 않냐"라고 물었다. 노유정은 "한 살 위"라고 덧붙였다.

정호근은 "딱 얼굴이 보이는데, 얘기를 못하겠다. 백발백중이다. 카메라를 끄고 노유정 씨에게 얘기하면 기절할 것이다. 나도 그 사람과 드라마를 했었다"라며 해당 여배우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노유정은 "많은 사람들이 오해를 하지만, 그 이전에 애들 아빠의 잘못도 물론 있다. 그러나 그렇게 크지는 않다"고 고백했다. 정호근은 "내 탤런트 선배이기도 하다. 내가 본 그 사람은 그렇게까지 막가파는 아니다. 그런데 방울을 흔들어보니, 노유정 가슴은 뭉그러졌다"고 짚었다.

정호근은 "지금도 그 사람이 방송을 하냐"고 물었다. 노유정은 "한다. 사과는 전혀 없었다. 내가 이 마음을 빨리 없애버리고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기도를 해도, 내가 아직 수련이 덜 됐는지 그게 안 되더라"고 토로했다.

노유정과 정호근이 해당 배우의 실명을 직접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하지만 온라인 상에서는 아이가 없다는 점, 노유정보다 한 살 위라는 점, 여전히 활동을 한다는 점 등 영상에 나온 '힌트'를 근거로 한 배우 A를 외도녀로 지목하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는 이 여배우의 실명을 거론한 영상과 댓글이 업로드됐다. A의 인스타그램에도 비난 댓글이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성격이 좋을 것 같이 생겼는데 한 가정을 깨뜨리다니", "똑같이 복수해 주세요", "일반인도 아니고 동료끼리 상도덕이 없이 가정파탄을 시키냐", "죄를 지었는데 그동안 아닌 척 당당하게 활동했다면 그에 합당한 벌도 받게 되겠지요", "많이 늦었지만 사과라도 하시죠?" 등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심야신당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