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8 20: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엄태웅♥' 윤혜진, 결혼 8년차에도 변함없는 애정…"그립고 소중해" (왓씨티비)

기사입력 2021.10.14 18:59 / 기사수정 2021.10.14 19:0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14일 윤혜진의 유튜브 채널 '왓씨티비'에는 '한글날 벌칙 미션 브이로그벌칙 당첨자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윤혜진은 "지난 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영상을 찍어줄 사람이 없다"며 엄태웅의 부재를 언급한 후 "지난 주에는 실시간 방송을 했더니 브이로그를 찍어달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오늘은 지온이랑 오랜만에 단둘이서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엄마를 모시고 셋이 3대 모녀 데이트를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래놀라와 고구마로 아침 식사를 이어가던 윤혜진은 "엄 감독이 그립다. 사람은 곁에 없을 때 소중함을 안다고 하지 않나. 고백한다. 엄 감독님 소중하다. 혼자하면 재미도 없다. 뭘 해도 하나보단 둘이 나은가 봐. 난 심심한 건 못 참는다"고 털어놨다.

그는 딸 지온 양을 두고 "조금 컸다고 벌써 저를 내외하기 시작했다. 버려질 날이 얼마 안 남아서 각오하고 있다. 엄마를 혼자 먹게 두는 건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라면서 "이 말을 들었으면 빨리 뛰어와야 하는 거 아니냐"고 귀여운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어 지온 양과 함께 외출한 윤혜진은 어머니를 모시고 데이트에 나섰다. 그런데 어머니가 '왓씨티비'를 구독하지 않았다고 말하자 "엄마 보든 안 보든 구독은 눌러줘야지"라고 황당해하기도 했는데, 이내 어머니가 "아 그런 건 누르지. 좋아요 그런 것도 누르지"라고 해명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한편, 1980년생으로 만 41세인 윤혜진은 발레리나로, 2013년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 양을 두고 있다. 현재는 JTBC '해방타운'에 고정 출연 중이며, 유튜브 채널 '왓씨티비'를 운영하는 유튜버로도 활동 중이다.

사진= '왓씨티비'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