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원더우먼' 이하늬 "대본 보고 '현웃' 터져…진짜 하고 싶더라"

기사입력 2021.09.15 14:27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하늬가 '원더우먼' 출연 계기를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15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최영훈 감독과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참석했다.

'원더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이날 최영훈 감독은 '원더우먼' 만의 매력에 대해 "거침없는 대사, 시원한 캐릭터들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너무 재밌었다. 코미디도 있고 로맨스도 있고... 무엇보다 대사들의 말 맛이 좋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잘 연출할 수 있을지 고민이 됐다. 여러분들의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입담을 자랑했다.

2년 6개월 만에 드라마로 컴백하게 된 이하늬는 출연 계기에 대해 "대본이 정말 재밌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글을 읽으면서 깔깔깔 웃는 대본은 흔치가 않다"고 말했다.

또 이하늬는 "'현웃(현실 웃음)'이라고 하지 않나. 그런 웃음이 계속 터졌다. 앉은 자리에서 쉴 틈 없이 읽었다. '이건 진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한편 '원더우먼'은 '펜트하우스3' 후속으로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SBS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